•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김민재는 내일 결정"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축 중앙수비수인 김민재가 가나전에 나올 수 없을 수도 있다.

인사이트우루과이전 넘어진 김민재 / 뉴스1


김민재, 조별리그 2차전 출전 어려울 수도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이 가나전에도 뛸 수 없다.


주축 중앙수비수인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내일 정해진다.


인사이트뉴스1


27일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설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자회견하는 벤투 감독과 황인범 / 뉴스1


황희찬, 김민재 부상


한국은 내일(28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간 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우루과이전에도 결장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지난 24일 김민재는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날 김민재는 철벽 수비를 뽐내면서 한국의 0-0 무승부에 힘을 더했다.


하지만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이후 팀 훈련을 온전히 소화하지 못한 채 개별 훈련을 이어왔었다.


인사이트우루과이전 거리 응원하는 시민들 / 뉴스1


한국 vs 가나 '월드컵 첫 맞대결'


한편 한국과 가나는 지금까지 총 여섯 차례 맞붙었다. 무승부 없이 3승 3패로 치열한 승부였다.


내일(28일) 열리는 조별리그 2차전은 두 나라의 역대 일곱번째이자 첫 월드컵 맞대결이다.


인사이트뉴스1


8년 5개월여 만에 월드컵 본선 같은 조에서 만난 두 팀은 가장 중요한 한 판을 치르게 됐다.


우루과이와 1차전을 0-0으로 비긴 한국은 가나를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