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두목인 여친 아빠가 흉기에 찔려 쓰러지자 남친이 보인 반응 (+몰카)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남자친구가 조금 자기만 생각해요"


여성은 "'밖에서 조폭 만나면 어떻게 할 거야?'라고 했더니 (남친이) '그대로 도망갈 거야'라고 했다"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녀는 "너도 한번 당해 보고 정신을 좀 차렸으면 좋겠어"라며 남친을 위한 특별한 몰카(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27일 유튜브 채널 '앤스크린 nscreen'에는 "남친한테 조폭 부모 소개했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여성의 부모님과 만나는 자리인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먼저 등장한 건 엄마였다. 여성의 가짜 엄마는 화려한 의상과 함께 강렬한 포스를 내뿜으며 등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이어 여자친구의 가짜 아빠도 검은 기운을 풍기며 나타났다. 남친은 일어나 씩씩하게 인사를 했지만 안절부절못하며 손으로 허벅지를 연신 쓰다듬었다. 


아버지가 점점 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자 남자친구는 두려움을 크게 느끼는 듯했다. 


여자친구의 부모님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앞에 놓인 치킨을 보고 "여기 마약 들어간 거 아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돌아온 조폭 아버지는 남친에게 사업 하나를 제안했다. 불법적인 일이었다. 두려움을 느낀 남친은 "하겠습니다", "안 하겠습니다"라며 답을 번복했다.


여성의 아버지는 크게 분노하며 "김 비서"라고 자신의 부하를 불렀다. 이어 부하의 복장을 지적하며 대뜸 화를 냈다. 


이때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부하 직원이 "솔직히 저랑 재형 형님이나 많이 참았습니다"라며 여자친구의 아버지를 흉기로 찌른 것.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아버지의 흰 와이셔츠가 피로 물들었다. 


이 또한 몰카였으나 상황을 알지 못한 남친은 크게 당황하며 들고 온 가방을 앞으로 꺼내 자신의 몸을 보호했다. 


흉기를 든 부하가 다가오자 뒷걸음질치며 여자친구 곁으로 피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엔스크린 nscreen'


나중에서야 몰카인 걸 알게 된 남친은 그때서야 어색한 미소를 보일 수 있었다. 


그는 "전 뛰어서 도망가려고 했다. 엄마까지는 괜찮았는데 아버지는 무서웠다. 누굴 또 데리고 오셔가지고"라며 자신이 느낌 감정을 그대로 전했다. 


이 모든 과정을 설개한 여자친구는 "행복해요"라고 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아버지 연기력 어마어마 하다", "얼마나 무서웠으면 인사를 여러번 했을까", "두사람 너무 풋풋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엔스크린 nscree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