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과 함께 가나전 '공격 선봉'에 설 선수는 누구?..."황희찬 vs 이강인"

인사이트손흥민 / 뉴스1


손흥민과 짝 이룰 한국의 왼쪽 윙어는?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아직 우루과이전의 열기가 식지 않은 가운데, 누가 선발 출전할 것인지를 두고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28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인사이트황희찬 / 뉴스1


앞서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의 여파로 우루과이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황희찬 대신 나상호가 오른쪽 윙어로 출전해 활약을 벌였다. 


이날 좋은 활약을 보여준 나상호는 후반전 이강인과 교체됐다. 


우루과이의 압박에 고전하던 한국 대표팀은 이강인의 패스와 조규성의 슈팅이 이어진 후 활기를 되찾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이강인 / 뉴스1


이강인은 창의적인 패스로 공격의 활로를 뚫었고, 때로는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해 상대 선수의 반칙을 유도하기도 했다. 


후반 추가시간 우루과이의 에이스 발베르데는 이강인의 드리블을 태클로 끊은 뒤 마치 골을 넣은 것처럼 환호하기도 했다. 


그만큼 이강인의 플레이가 우루과이에게 커다란 압박으로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인사이트이강인 / 뉴스1


부상 회복 중인 황희찬 가능성 높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루과이전처럼 가나를 상대로 4-2-3-1 포지션을 들고나온다면 황의조를 원톱으로 두고 손흥민을 왼쪽 윙어로 쓸 가능성이 크다. 


오른쪽 윙어로는 황희찬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황희찬은 우루과이전 다음날인 지난 25일 카타르 도하에 있는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황희찬의 출격 시간이 가까워졌음을 의미한다. 


인사이트훈련 중인 황희찬 / 뉴스1


다만 이강인이 출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날카로운 공격력을 선보인 가나는 측면 수비의 뒷공간이 포르투갈 공격수에게 무너지며 크리스티아누의 득점 외에 두 골을 더 내줬다. 


가나의 이러한 약점을 파고들기 위해서는 이강인처럼 패스가 강점인 선수가 효과적인 카드가 될 수 있어서다. 


인사이트한국 축구대표팀 / 뉴스1


이강인, 가나 수비의 뒷공간 파고들 '조커'


만약 황희찬의 몸 상태가 100%가 아니라면 이강인으로 대체될 수도 있다. 


26일 이뤄진 훈련에서는 이강인과 손흥민이 짝을 지어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강인이 찔러주고 손흥민이나 황의조, 조규성이 마무리할 수 있는 장면을 기대해봐도 좋다. 


만약 선발로 황희찬이나 나상호가 나오더라도 경기 흐름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에 이강인이 조커로 경기장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인사이트손흥민 / 뉴스1


한편 가나전은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을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0으로 비기며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만약 가나를 상대로 승점 3점을 추가로 확보한다면, 한국의 16강행이 탄력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나전은 벤투 감독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가 더욱 중요해진 경기가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