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좋아하는 아빠 위해 3700만원 들여 카타르 월드컵 직관하러 갔는데 계속 졸고 있습니다"

인사이트信号财经


아빠 위해 3700만원 들여 카타르 월드컵 직관 갔는데...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축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오랫동안 기다려온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열성적인 축구팬들은 좋아하는 선수들의 경기를 직접 보기 위해 카타르로 향하고 있다.


한 여성 역시 축구를 너무나 좋아하는 아빠를 위해 거금 3000만 원을 들여 카타르 여행을 계획했다.


하지만 막상 경기장에 간 아버지는 관중석에서 꾸벅꾸벅 졸기만 해 딸의 마음을 애태우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信号财经


경기장에 들어선 아빠가 한 행동은


지난 2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신호금융은  아버지를 모시고 카타르에 월드컵 경기를 직관하러 간 딸이 계속 졸기만 하는 아빠 때문에 당황스러워한다는 사연을 소개했다.


이 여성은 무려 20만 위안(한화 약 3720만 원)의 거금을 들여 아빠와 함께 월드컵을 보러 카타르에 왔다.


축구를 너무나도 좋아해 월드컵 경기를 직접 보고 싶다는 아빠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서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信号财经


시차 적응 못 해 경기 내내 주무신 아빠


눈앞에서 세계적인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 기뻐할 아버지의 모습을 그리며 거금을 썼지만 현실은 달랐다.


시차 적응이 너무나 어려웠던 아빠는 경기장에서 졸음을 참지 못하고 내내 잠만 잤기 때문이었다.


중간중간 잠을 깨며 박수를 치긴 했지만, 결국 버티지 못 하고 후반전에는 경기 내내 벤치에서 꿀잠(?)을 잤다.


딸 추씨는 이것 또한 아빠와 자신만의 색다른 추억이라며 웃으며 말해 눈길을 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