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누드 촬영한다는 글 올리자 2500명 자원봉사자들이 알몸으로 해변에 모여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spencertunick'


호주 본다이 해변에 2500명 사람들이 누드로 모인 사연은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호주 시드니의 대표적인 관광지 본다이 해변에 25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옷을 모두 벗은 누드상태로 모였다.


이들은 자선 단체 '스킨 체크 챔피언스'가 집단 누드 사진을 찍는다고 하자 모인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500명의 사람들이 집단으로 누드 사진을 찍게 된 이유에 대해 전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호주 매체 7뉴스 오스트레일리아는 본다이 해변에서 집단 누드 사진이 촬영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pencertunick'


인사이트7NEWS Australia


집단누드 사진 촬영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26일 오전 열렸다.


동이 트기 전 이들은 비가 조금 내리는 추운 날씨였지만 모든 옷을 벗었고 누드 사진작가 스펜서 튜닉의 지시에 따라 1시간 넘게 드러눕고 손을 드는 등 자세를 취했다.


이날 행사는 정기적으로 피부암 검진을 받는 것을 장려하는 자선 단체 '스킨 체크 챔피언스'에 의해 기획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7NEWS Australia


호주서 매년 2천 명 이상 피부암으로 사망…정기 검진 촉구 홍보


이번 행사를 개최한 단체 측에 따르면 매년 피부암으로 사망하는 호주인이 2천 명이 넘는다.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옷을 벗고 피부암을 검진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본다이 해변이 있는 웨이벌리 카운실 지역 의회는 본다이 해변에서 누드 촬영이 가능하도록 조례를 일시 변경하기도 했다.


한 참가자는 "호주에서는 많은 사람이 피부암에 걸린다. 모든 사람이 피부를 검사받아야 한다는 것을 정말 알리고 싶어 행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작가 스펜서 튜닉 / 7NEWS Australia


촬영 맡은 사진 작가 2010년에도 대규모 누드 촬영 진행해


촬영을 맡은 스펜서 튜닉은 2010년에도 시드니에서 대규모 누드 촬영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게이·레즈비언 축제인 '마디 그라스(Mardi Gras)'를 기념하며 호주가 자유롭고 평등한 사회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에서 5천200여 명이 모델로 나선 집단 누드 사진을 촬영했다.


튜닉은 "피부암 정기 검진을 알리는 방법으로 누드 사진 촬영을 선택한 것은 적절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