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오늘(27일)자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 장면, 역사에 남을 레전드 썼습니다

리오넬 메시가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며 분위기 주도에 성공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멕시코에게 승리 챙기며 16강 진출의 불씨 살린 아르헨티나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게 역전패를 당했던 아르헨티나가 멕시코를 상대로 첫 승을 신고하며 16강 진출의 의지를 불태웠다.


27일(한국 시간) 아르헨티나는 카타르 도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은 다소 답답한 흐름이었다.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를 필두로 앙헬 디 마리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등 최정예 카드를 모두 꺼냈지만 좀처럼 공격의 활로를 찾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멕시코 골망 흔든 메시


전반을 0-0으로 마친 아르헨티나는 후반 들어서도 맹공을 펼쳤다.


그러던 후반 18분, 멕시코의 골망을 아르헨티나가 흔들었다. 멕시코 왼쪽 진영에서 동료의 패스를 받은 리오넬 메시가 왼발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린 것이 골키퍼를 지나 골로 연결됐다.


쳐져 있던 아르헨티나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극적인 순간이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아르헨티나는 최근 18년 동안 멕시코에 상대 전적 9승 2무를 챙기며 한 번도 패하지 않는 강세를 이어갔다.


이 골로 메시는 1차전에 이은 2경기 연속 득점을 성공했다. 그의 선취점으로 답답했던 경기의 흐름을 반전시킨 아르헨티나는 더욱 강하게 멕시코를 몰아붙였다.


멕시코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 분주히 움직였지만 상승기류에 올라탄 아르헨티나를 막지 못했다. 오히려 경기 막판 아르헨티나에게 추가 실점을 하며 주도권을 완전히 넘겨줬다.


인사이트(왼) 엔소 페르난데스, (오) 리오넬 메시 / 뉴시스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메시로부터 공을 이어 받은 엔소 페르난데스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이 골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2대 0으로 이기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인사이트뉴시스


아르헨티나, 1승 1패로 조 2위까지 올라가


아르헨티나는 1승 1패로 승점 3점이 되며 조 4위에서 2위로 올라갔다.


반면 지난 일곱 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16강에 진출했던 멕시코는 아르헨티나에 패하며 1무 1패로 조 최하위로 추락했다.


이로써 멕시코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인사이트뉴시스


네이버 TV 'C조(2022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