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악재 생겼다...가나전 주심 손흥민과 '악연' 있습니다

인사이트앤서니 테일러 심판 / GettyimagesKorea


한국-가나전 주심 EPL 토트넘-첼시전에서 손흥민에게 레드카드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의 두 번째 경기인 가나전의 경기 주심이 정해졌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에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경기에서 퇴장을 선언했던 심판이다.


27일 국제축구연맹(FIFA)은 한국과 가나의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테일러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고 발표했다.


테일러 심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즐겨 보는 국내 팬들에게 유명한 심판이다. 들쭉날쭉한 판정 기준 때문에 도마 위에 오른 적이 적잖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EPL 심판…들쭉날쭉한 판정으로 비판 잦아


특히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꺼냈던 것으로 유명하다.


테일러 심판은 2019~2020시즌인 2019년 12월23일 토트넘-첼시의 EPL 18라운드 경기에서 주심을 맡아 후반 17분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공을 경합하던 중 상대 안토니오 뤼디거와 몸싸움을 벌였고, 밀려 넘어진 손흥민이 연결 동작으로 양발을 뻗었는데 이를 보복성 플레이로 판단한 것이다.


판단을 유보한 채 비디오 판독(VAR)까지 실시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레드카드 경기 뒤흐드는 중요한 변수


레드카드는 그야말로 경기를 뒤흔드는 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피해야 하고 반대로 상대의 퇴장을 유도하는 것도 하나의 전략일 수 있다. 


한 차례 악연이 있는 손흥민을 중심으로 주심 성향 등을 공유하는 등 판정 변수에 대비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테일러 심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즐겨 보는 국내 팬들에게 유명한 심판이다. 들쭉날쭉한 판정 기준 때문에 도마 위에 오른 적이 적잖다.


한편 테일러 심판과 함께 경기를 진행하게 될 부심은 잉글랜드 국적의 개리 베스윅, 애덤 넌 심판이다. 한국과 가나전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