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0'으로 승리한 이란 선수들..."본국 돌아가면 최고 사형 가능성 우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란, 웨일스 상대로 2-0 승리...아시아 국가 3번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이란과 웨일스의 경기가 지난 25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이날 이란은 웨일스를 2-0으로 무릎 꿇렸다.


이로써 이란은 사우디아라비아, 일본에 이어 아시아 국가로써 3번째 승리를 선물했다.


이란의 승리에 아시아가 함께 기뻐하고 있지만 정작 이란 국민들과 선수들은 마음껏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이란에서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13일, 올해 22살인 마샤 아미니(Mahsa Amini)가 친척들을 만나기 위해 수도 테헤란에 왔다가 '도덕 경찰'에게 체포된 뒤 사망한 사건이 시위의 발단이다.


당시 아미니는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덕 경찰에 잡혔다가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혼수상태로 사흘을 버티다 결국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란, 반정부 시위 중...460명 이상 사망, 1160여 명 부상


유족들은 목격자들의 말을 토대로 "경찰차에 실려 구치소로 끌려가던 중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란 정부는 유족의 주장은 '허위'라며 "아미니는 건강 상의 이유로 사망했다"고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란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렇게 히잡 반대 시위가 시작됐다. 이후 히잡 착용 대상인 여성들 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함께 연대하면서 '반정부 시위'로 번졌다.


이 시위는 한 달이 넘도록 이어지고 있다. 그만큼 희생자도 늘고 있다.


25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위 과정에서 현재까지 460명 넘게 숨졌고 1160여 명이 다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란 대표 선수들, 1차전 당시 국가 따라부르지 않아


희생자가 늘어나면서 세계 곳곳에서도 연대의 뜻을 전하고 있다. 


또한 이란 대표 선수들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월드컵에서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으며 자국의 반정부 시위에 연대 의사를 나타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이 때문에 선수들은 위험에 처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선 등은 이들이 고국에 돌아가면 '반정부 행위자'로 분류돼 징역 등 각종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최대 처형될 가능성까지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실제로 이란의 유명 축구 선수, 복싱 선수, 레슬링 선수 등으로 활약하며 메달을 목에 건 이들도 정권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교수형에 처해지거나 총살 당한 과거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1978년 월드컵 예선전에서 극적인 결승골을 넣은 축구 선수 하비브 카비리가 반체제 단체 일원이라는 이유로 29살 나이에 교수형을 당했다. / IranWire


또한 지난 24일(현지 시간) 국가대표팀 소속 선수로도 뛰었던 이란의 유명 축구선수 부리아 가푸리가 이란 정권을 비판한 혐의로 체포됐다.


일각에서는 이란 정부가 현재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는 이란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경고를 하기 위해 가푸리를 체포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가푸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쿠르드인을 죽이는 것을 멈춰라! 쿠르드족은 이란 그 자체이며 쿠르드족을 죽이는 것은 이란을 죽이는 것과 같다"고 글을 게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