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감독과 주장이 벤투호와 경기하면서 '멘붕'왔던 이유

인사이트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감독 / 뉴스1


벤투호의 투지에 깜짝 놀란 우루과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우루과이 대표팀이 한국팀의 실력에 깜짝 놀랐다.


지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전은 그야말로 뜨거웠다.


0-0 무승부로 끝났고, FIFA에서 유효슈팅을 0개로 집계할 만큼 막상막하의 승부였다.


인사이트뉴스1


승리 자신했던 디에고 알론소


경기 직전까지 승리를 자신했던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감독은 '멘붕'에 빠진 모습이다.


경기 후 굳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그는 "한국이 굉장히 잘해서 공을 빼앗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한국의 전력에 놀랐다는 소감을 전했다.


알론소 감독은 "후반전에는 우리가 공 점유율을 좀 높였지만 더 활발한 경기를 펼치기에는 공격력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전반전 첫 20분 동안 한국팀이 우루과이를 강하게 압박한 것을 들며, 그래서 한국 공 점유율이 앞섰던 것 같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알론소 감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전반적인 경기력엔 만족한다며 "2차전, 3차전도 중요하다. 무승부가 남은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국의 경기력에 놀란 건 우루과이 주장도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디에고 고딘 / 뉴스1


디에고 고딘은 "전반에 나가알 수 없었다. 한국이 우리를 잘 막아서 출구를 못 찾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BBC는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MVP)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 양팀 중 가장 높은 평점 기록해


지난 24일(한국 시간) BBC는 경기 직후 손흥민을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7.88점으로 양 팀 중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인사이트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감독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