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서 K팝 공연 기획사 대표 등 한국인 7명 체포...무슨 일이?

인사이트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 사진=인도네시아 이민국


인니서 K팝 공연 기획사 대표 체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인도네시아에서 K팝 공연을 기획하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한국인 7명이 체포됐다.


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4일 인도네시아 이민국 등에 따르면 이민국은 도착 비자(VoA)로 인도네시아에 입국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한 TV 프로그램 제작 관계자 6명의 여권을 압수했다.


이와 함께 이들을 고용한 2명도 여권을 압수했으며 8명 중 7명을 구금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식 노동 허가 없이 프로그램 진행해


이들은 한국의 한 공연 기획사 대표 A씨와 외주 제작사 관계자 등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인도네시아에서 한국 보이그룹 멤버를 뽑는다며 공개 오디션을 기획, 이 모습을 촬영해 방송 프로그램으로 만들겠다며 외주 제작사 PD와 관계자 등을 인도네시아로 불러들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프로그램 제작자들은 정식 노동 비자가 아닌 관광 등을 위한 방문 비자로 입국했다고 한다.


노동 허가 없이 자카르타 등지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이었다.


인사이트방탄소년단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A씨, 이민법+노동법+사기 혐의로 조사받을 듯


A씨는 이민법, 노동법 위반 혐의 외에도 사기 혐의로도 조사받을 가능성이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민법을 위반하면 5억 루피아(한화 약 4,200만 원) 이하의 벌금 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A씨는 자카르타에서 지난 11, 12일 '위 올 아 원(We all are one)'이라는 제목으로 9명의 한국 가수들이 참여하는 K팝 공연을 기획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티켓이 절반도 팔리지 않았고, 자금난 등 각종 악재가 겹치자 공연을 내년 1월로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이후 팬들은 환불을 원했지만, 이미 팔린 표의 환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티켓 구매자들의 항의도 쏟아지고 있다.


이에 인도네시아 당국은 A씨를 이민법, 노동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뒤 추후 사기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