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이 '한국-우루과이' 경기 내내 앞으로 나와 서서 봤던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른 감독과 다르게 '한국-우루과이' 경기 서서 본 벤투 감독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루과이 경기를 서서 봤던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24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은 우루과이와 경기를 치렀다.


이날 대한민국은 많은 이들의 기대를 등에 업고 우루과이와 팽팽한 경기를 펼쳤지만, 무승부에 그쳤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구자철 해설 위원 "벤투 감독이 직접 서서 경기를 본다는 것은..."


경기 전반전에서 대한민국은 우루과이보다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며 긴장감을 조여왔다.


경기를 관람하던 관중들은 물론 파울루 벤투 감독 또한 간절한 마음을 담아 경기에 집중했다.


경기를 중계하던 구자철 해설 위원은 "벤투 감독이 나와서 서 있을 땐 항상 자신이 안정감을 가졌을 때"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구자철 해설 위원은 "분명 선수들이 뛰면서 감독을 본다"고 덧붙이며 벤투 감독이 서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것을 '경기를 즐기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이어 그는 "벤투호 빌드업 축구 '과연 월드컵에서 통할 것인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가졌는데, 선수들이 정말 잘해주고 있다"고 연신 칭찬했다.


이날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는 경쟁력 있고 대체적으로 좋은 경기였다"며 "양쪽 선수가 모두 존중하며 경기를 치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우린 이번 경기가 힘들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상대 선수도 잘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기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너무 훌륭한 선수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쉬워도 긍정적인 모습으로 기자회견을 이어가던 벤투 감독은 "결론적으로 우리 선수들은 잘했다"며 "전반전 장악력이 더 좋았고, 그 이후는 최고의 상태가 아니었을지라도 양쪽 선수 모두 쟁쟁한 선수가 많았기에 조직력을 봤을 때 최고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한 팀으로서 잘 꾸려나갔고, 전체적으로 서포트를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옐로카드' 받은 벤투 감독


한편 이날 경기가 한국에 불리한 판정이 계속되자 선수와 해설 위원들은 '극대노'했다.


전반 내내 불합리한 분위기를 이어가다 후반부에 정우영이 상대 선수와 몸싸움을 하던 중 터치를 먼저 했음에도 심판은 '한국 반칙'을 불렀다.


이에 벤투 감독은 손을 번쩍 들고는 거세게 항의했다.


그러자 심판은 벤투 감독에게 '옐로카드'를 내밀며 경고를 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