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완장 착용 금지되자 무지개 보석 박힌 8억짜리 '롤렉스' 차고 온 해리 케인 클라스

인사이트원 러브 완장을 찬 해리 케인 / GettyimagesKorea


차별에 반대하는 '원 러브' 무지개 완장 착용 금지한 FIF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의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개막 전부터 이어져 온 각종 논란에 대한 관심도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고 있어 국제사회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지난 9월 독일, 잉글랜드, 네덜란드, 스웨덴, 덴마크, 벨기에, 스위스 등 유럽 7개국 팀의 주장들은 월드컵 경기에서 무지개색의 '원 러브(One Love)' 완장을 차고 경기에 출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원 러브' 캠페인은 각종 차별에 반대하는 뜻이 담겨있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은 '주장들이 무지개 완장을 차면 제재를 부과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결국 각 팀의 주장은 원 러브 완장 착용을 포기했다.


인사이트FIFA


'원 러브' 완장 착용 금지되자 해리 케인이 보인 반응


이런 가운데 잉글랜드의 캡틴 해리 케인은 원 러브 완장을 포기하는 대신 다른 방법으로 차별에 반대했다.


바로 그의 손목에 반짝이는 시계였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1일 해리 케인(Harry Kane)이 도하의 월드컵 경기장에 도착했을 당시 완장 대신 시계의 무지개로 인권과 차별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보도했다.



이날 케인은 화려한 롤렉스 시계를 착용하고 나타났다.


명품 시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Insane Luxury Life'에 따르면 이날 케인이 착용한 시계는 롤렉스가 2012년 출시했던 '데이토나 레인보우 116595RBOW' 모델이다.


18K 로즈 골드 소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베젤은 36개의 바게트 컷 레인보우 사파이어가, 케이스에는 56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그리고 아워 마커는 11개의 바게트 컷 레인보우 컬러 사파이어로 세팅돼 있다.


2012년 13만 5,850달러(한화 약 1억 8,007만 원)로 출시된 이 시계는 현재 무려 65만 달러(한화 약 8억 6,158만 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을 본 팬들은 "케인은 결국 무지개 밴드를 착용했다", "저렇게 카타르의 인권 문제에 대해 항의하다니 진짜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FIFA,  관중 무지개 복장 결국 허용


한편 25일 오전(한국 시간) FIFA는 무지개 상징물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날 웨일스 축구협회(FAW)는 "웨일스 팬들은 이란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부터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다. FIFA가 이를 허용했다. 모든 경기장에서 무지개 복장으로 응원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각국 대표팀 주장의 무지개 완장 착용은 계속 금지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