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딸은 등록금 없어 대출받아 대학 다니는데...엄마는 집 판 돈 11억 기부했다

딸은 대학 등록금을 구하지 못해 대출을 받아 힙겹게 공부를 하고 있으나 어머니는 거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해 논란이다

인사이트딸에게 등록금 보태주지 않고 전재산 기부한 엄마 / Weibo


딸은 등록금 없어 대출 받는데 11억 기부한 엄마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딸은 대학 등록금이 없어 대출을 받아 힙겹게 공부를 하고 있으나 어머니는 집을 팔아 거액을 자선단체에 기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딸은 돈이 없어 힘들게 공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11억을 자선단체에 기부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름을 밝히기 거부한 한 여성은 슬하에 딸이 하나 있지만 2019년 불교에 입문해 여승이 됐다.


그는 여승이 되면서 자신의 집을 팔았다. 그는 집을 판돈 82만 달러(한화 약 11억원) 전액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딸은 이런 엄마의 행동 이해하지 못해...엄마 "딸은 대학 졸업하면 학자금 대출 갚을 수 있다"


이 여성은 웨이보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부모님은 나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딸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딸은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녀는 "딸은 대학을 졸업하면 경제적으로 자립해 학자금 대출을 모두 갚을 수 있을 것이고, 더욱 노력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사이서 갑론을박


해당 영상은 웨이보에서 2억2000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크게 이슈가 되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그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전혀 이해가 안 된다. 딸에게 돈 한 푼도 남기기 싫다면 왜 딸을 낳았느냐"고 적었다.


다른 누리꾼은 "자신의 가족도 돕지 않는데 어떻게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딸의 자립심을 키워주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그의 행동을 지지하는 의견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