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尹 대통령실 100억 이상 자산가 4명 근무...누군지 알아봤더니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전자관보에 게재했다.

인사이트뉴스1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 공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이 재산 266억원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8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1급 이상 고위공직자로 신규 임용된 14명, 승진한 52명, 퇴직한 32명 등 신분이 바뀐 109명을 대상으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전자관보에 게재했다.


자료에 따르면 김 수석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땅을 포함해 265억 664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지 172억 2380만원을 포함해 강남구 논현동의 연립주택과 상가건물이 40억으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예금은 65억 7700만원으로 김 비서관 본인 10억원, 배우자 54억 2300만원이었다. 주식 등 증권자산은 4억 4000만원어치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은혜 수석이 지방선거보다 재산 40억원이 증가한 이유


앞선 6·1 지방선거에서 김 수석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225억 3184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당시보다 재산이 40억원가량 증가한 이유는 강남에 소유한 부동산 가격 산정 방식이 달라지면서 토지와 건물을 분할 신고해 평가액이 증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수석에 이어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이 170억 1277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세 번째는 95억 5763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장호진 외교부 주러시아연방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였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에서 100억원 이상의 자산가 4명


한편 이번 발표에 따라 대통령실에서 100억원 이상의 자산가는 4명이 됐다.


445억원의 재산을 신고한 이원모 인사비서관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김 수석이 2위, 124억 1700만원을 신고한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 120억 6000만원을 신고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그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