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언제든 털어봐, 검찰이 쇼를 해야 되겠냐"...이재명, 검찰에 '이 조치' 수차례 당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검찰을 향해 분노 섞인 한마디를 날렸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장동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자신과 주변 사람들에 대한 계좌 추적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 극대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25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웬만하면 이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다"라며 검찰 저격에 나섰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하는 것 말리지 않는다. 저와 가족들 계좌 조사하는 것, 영장 없이 하는 것 제가 동의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다"라며 "이를 근거로 수차례 검찰이 저와 가족의 계좌를 확인했다. 통보서가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대표는 언제든 자신을 털어보라고 강조했다. 터는 것은 그렇다 치는데,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어제 검찰이 대표와 주변인들의 수년 치 계좌 추적에 나섰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인사이트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 뉴스1


측근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나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서 받은 돈이 이 대표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적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강제수사가 임박했다는 신호탄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인사이트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 뉴스1


하지만 현재 나오는 이야기들이 모두 '진술' 뿐이고, 핵심인 김만배의 증언도 없다는 점은 검찰의 논리를 약하게 만들고 있다. 1년이 넘도록 핵심 증거를 찾지 못하는 부분은 뼈아프다.


이 때문에 검찰이 단 하나의 증거도 찾지 못한 상황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남욱 변호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