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2n번방' 미성년자 성착취범 '엘', 호주서 극적 검거

인사이트사진=서울경찰청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경찰이 '제2n번방' 미성년자 성착취범 '엘'을 호주에서 극적 검거했다. 


25일 서울경찰청은 "지난 23일(현지 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미성년자 성착취범인 20대 한국인 남성 '엘'을 현지 경찰과 합동수사해 체포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체포된 엘은 2020년 12월말부터 올해 8월 15일까지 '아동·청소년' 9명을 협박해 알몸이나 성착취 장면을 촬영했다. 


그리고 이 영상을 텔레그램 등을 통해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엘은 과거 n번방 사건을 뒤쫓았던 '추적단 불꽃'을 사칭하는 등의 방식을 썼다. 


자신이 도와주겠다는 취지로 피해자들에게 SNS로 접근한 뒤 협박을 통해 성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했다고 보고 있다. 


조주빈·문형욱·강훈 등과는 달리 아이디까지 지속적으로 바꾸며 약 30개의 방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지난 8월 엘 수사에 나섰다. 그의 신원을 특정하는 데 성공한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렸다. 


이후 호주 경찰과 합동해 '인버록' 작전을 펼쳤다. 


포위망을 좁혀나간 경찰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수사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현지 경찰과 함께 시드니 교외에 자리한 엘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인사이트사진=서울경찰


경찰은 엘의 휴대전화를 확보, 디지털 포렌식 결과를 분석하는 등 수사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경찰이 엘을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및 제작 혐의로 기소할 수 있도록 협력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경찰은 '제2n번방'과 관련된 15명을 검거했다. 이 중 13명을 검찰에 송치했으며, 2명은 수사 중이다. 


엘이 제작한 영상을 판매·유포·소지·시청하거나 피해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한 사람도 10명을 추가 검거했다. 이 중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