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큰일날 뻔"...중계 보던 사람들 깜놀하게 한 H조 포르투갈-가나 경기 장면 (영상)

후반 추가 시간,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할 뻔한 포르투갈 골키퍼에 대한 질책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가나 경기서 포착된 아찔한 순간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함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 속한 포르투갈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가나를 3-2로 제압했다.


25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앙 펠릭스, 하파엘 레앙의 골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H조 선두로 올랐다.


이런 가운데 경기 중 포착된 스릴 넘치는 한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RT


후반 추가 시간, 포르투갈 골키퍼 뒤에서 조용히 움직인 가나 선수


가나가 3-2로 포르투갈의 뒤를 바짝 쫓고 있는 가운데 후반 추가시간이 9분이나 주어졌다.


가나의 공격을 막은 포르투갈의 골키퍼 디오고 코스타는 치명적인 실수로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코스타는 공을 내려놓는 과정에서 뒤를 확인하지 않았다.


뒤에는 가나의 공격수 이나키 윌리엄스가 사냥감을 노리는 맹수와 같이 공을 노리고 있었다.



코스타가 공을 차려는 순간, 윌리엄스는 순식간에 달려 나왔다. 그리고 공을 빼앗았다.


가나의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 윌리엄스는 미끄러지면서 포르투갈은 위기를 모면했다.


아찔한 순간, 깜짝 놀란 포르투갈의 주장 호날두는 머리를 감싸 쥐며 안도했다.


인사이트TRT


인사이트디오고 코스타 / GettyimagesKorea


경기 후 쏟아진 질책


경기 후 팬들은 코스타에 대한 지적을 쏟아냈다.


"어떻게 저 순간 방심할 수 있나", "라커룸에서 동료들이 무슨 말을 할지 궁금하다", "진짜 국민 역적이 될 뻔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리버풀의 레전드 그레임 수네스는 "포르투갈, 그들은 오늘 밤 프로답지 못했다. 나는 그들에게 훨씬 더 많은 것을 기대했다. 오늘 밤은 평범했다"라고 지적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아이콘 로이 킨은 "그 공격수는 매우 영리했다. 골키퍼는, 당신은 꼭 주의해야 한다. 어깨 너머를 봐야한다는 걸"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8일 오후 1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조 1위 포르투갈과 맞붙는 H조 최종전은 오는 12월 3일 오전 0시 치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