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수비 중 '삐긋'해 축구팬들 가슴 철렁이게 한 김민재...경기 후 진짜 몸상태 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김민재가 경기 후 몸상태를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핵심' 김민재가 우루과이의 다윈 누녜스를 수비하던 중 발목을 삐끗해 축구팬들을 가슴 철렁이게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민재는 자신의 진짜 몸상태에 대해 전했다.


그리고 그동안 한번도 해본 적 없는 말을 하며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4일(한국 시간) 한국은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0으로 비겼다.


김민재는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렇게 긴장한 적이 없었는데, 처음으로 긴장을 많이 했다. 심장이 두근거리더라.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런 말을 전하는 그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피어 있었다.


김민재는 "촘촘하게 서려고 노력했다. 라인을 잘 컨트롤해서 앞 뒤와 양 옆 간격을 모두 줄이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긴장을 많이 했기 때문에 쉽게 쉽게 하자고 마음먹고 뛰었다. 떨렸지만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싫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부상 위험이 있었던 장면을 의식한 듯 몸상태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종아리 근육이 올라오면서 발을 잘못 디뎌 넘어졌다. 근육 부상은 처음이다. 정확한 진단을 해야겠지만 심각하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민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각각 우승후보인 아르헨티나와 독일을 꺾은 점이 부럽다고 말했다.


그는 "사우디와 일본에게 운도 따랐지만 충분히 이길 만한 경기력을 보이더라. 부러웠다. 우리도 그렇게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라며 향후 각오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한국과 우루과이는 사이좋게 승점 1점을 나눠가지며 H조 공동 2위에 올랐다.


해당 경기 후 펼쳐진 포르투갈 vs 가나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3대2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은 승점 3점을 얻어 조별리그 H조의 선두 자리에 올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은 오는 28일 우루과이와 H조 2차전을 치르고, 같은 날 가나는 한국과 2차전을 치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