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가장 욕 많이 먹던 이 선수…우루과이전 끝나고 여론 180도 바뀌었습니다

인사이트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은 대회 시작 전부터 잡음이 있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던 이강인을 쓰지 않고 '부진한' 선수들을 쓰냐는 비판이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황태자'로 분류되던 FC서울 소속의 나상호와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의 권창훈이 집중 폭격을 맞았다.


소속팀에서는 부진하지만 대표팀에서는 골과 어시스트를 차곡차곡 쌓았던 권창훈과 달리 대표팀에서마저 부진했던 나상호는 악플러들의 먹잇감이 되는 데 이르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파울루 벤투 감독은 각 곳의 여론전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나상호를 선발했고,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에 당당히 선발 출전시켰다.


나상호는 그라운드 내내 이곳저곳을 뛰어다니며 빈 공간을 메꾸고 또 메꿨다.


축구팬들의 수많은 비판과 비난을 찬사로 이끌어내는 데 걸린 시간은 60분이었다. 경기가 끝난 뒤 나상호는 자신을 욕하던 악플러들에게 찬사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를 본 팬들은 "벤투 감독이 왜 나상호를 끝까지 고집했는지 알 것 같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안면골절' 부상으로 인해 떨어진 손흥민의 기동력과 중앙에서 몸싸움·공간싸움을 계속해 줘야 하는 황의조가 만들어내는 '빈공간'을 메꿔주는 데 이보다 잘할 선수가 없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모든 선수에게 득점을 하는 역할을 부여하는 게 아닌, '팀'이 득점할 수 있도록 각 선수에게 전술적 지시를 하는 벤투 감독의 특성과 잘 맞아들어간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나상호는 총 74분을 뛴 뒤 이강인과 교체됐다.


황희찬의 몸상태가 완전하지 않은 점을 미뤄볼 때, 가나전에도 나상호가 선발 출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축구팬들은 "다음 경기에서는 진심을 다해 우루과이전보다 더 응원하겠다"라며 "더욱더 진가를 발휘해 주면 좋겠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한국 시간) 한국은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0으로 비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양 팀은 사이좋게 승점 1점을 나눠가지며 H조 공동 2위에 올랐다.


해당 경기 후 펼쳐진 포르투갈 vs 가나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3대2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은 승점 3점을 얻어 조별리그 H조의 선두 자리에 올랐다.


포르투갈은 오는 28일 우루과이와 H조 2차전을 치르고, 같은 날 가나는 한국과 2차전을 치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