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거친 수비에 발 밟혀 축구화 벗겨진 손흥민...급기야 '이런 사태' 벌어졌다 (+사진)

인사이트뉴스1


견제를 넘어 과도한 파울까지 한 우루과이...손흥민, 경기 중 축구화 벗겨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어젯밤(24일) 우루과이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인 손흥민을 집중마크했다.


견제를 넘어서는 다소 과격한 파울까지 범해 결국 손흥민의 축구화가 경기 중 벗겨지기는 일까지 벌어졌다.


지난 24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 vs 우루과이' 경기가 펼쳐졌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은 손흥민·황의조·나상호 스리톱이 우루과이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정우영·황인범·이재성이 맡아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문환이 배치됐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이날 손흥민은 측면에서 안쪽으로 파고들며 한 방을 노린 플레이를 펼쳤다.


인사이트뉴스1


후반 12분, 우루과이 선수 카세레스의 집중 견제로 축구화가 벗겨진 손흥민


전반 26분에는 김문환이 준 패스를 받아 과감하게 슈팅하기도 했다.


'손흥민 존'에 걸려 득점을 기대했지만, 우루과이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손흥민은 우루과이 수비 시선을 분산했고, 한국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런 플레이가 계속되자 우루과이 선수들은 손흥민을 집중견제하기 시작했다.


후반 12분, 우루과이는 손흥민을 상대로 거친 파울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카세레스가 손흥민 뒤에 바짝 붙어 견재했다. 결국 손흥민은 뒤꿈치를 밟혀 축구화가 벗겨지고 말았다.


발을 세게 밟힌 손흥민의 양말에 큰 구멍이 나는 것을 넘어 상처까지 나버리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안면골절' 부상을 입은  손흥민의 적극성을 떨어뜨리는 한편, 그에게 절대 기회와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였다.


경기 막판에 우루과이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골망을 위협했지만, 끝내 들어가지 않아 경기는 0대 0으로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