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마스크 투혼 손흥민 "아쉬움도 많았지만 싸울 수 있는 모습 보여줘서 좋았다"

마스크를 쓴 채 우루과이전에서 투혼한 손흥민이 경기 직후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우루과이전에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이 경기 직후 소감을 밝혔다.


24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종료 직후 손흥민이 인터뷰에 응했다.


손흥민은 월드컵 개막 직전 안와 골절상을 당해 경기 출전 자체가 불투명했다.


하지만 손흥민을 마스크를 쓰고 풀타임을 소화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직후 손흥민은 "같이 경쟁할 수 있고 싸울 수 있는 모습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했다.


이어 "비겨서 아쉽지만 두 경기가 있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부상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최대한 신경을 안 쓰려고 하면서 경기를 했다. 3주 만에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옆에서 많이 도와줘서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16강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16강에 대해 말하기 이르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두 경기 동안 저희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줘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다가오는 경기에 집중하고 모든 걸 쏟아붓겠다"라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다가오는 가나와의 경기에 대해 손흥민은 "상당히 강한 팀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저희가 가진 것보다 많이 준비해야 하고 싸워주면서 경기를 해야 한다고 본다. 피지컬도 상당히 좋을 거고, 스피드적인 면에서도 빠르다. 그런 면을 잘 준비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거 같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