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한국이 박살낸 독일 무찌른 일본...두 나라 공통점이 무려 '일곱개' 있습니다

인사이트결승골 득점 후 환호하는 일본 축구대표팀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경기에서 일본이 월드컵 우승 4회에 빛나는 '약체(?)' 독일을 박살 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후보 1순위 아르헨티나를 업셋해버린 것에 이은 역대급 이변이다.


인사이트승리 확정 후 환호하는 한국 축구대표팀 / GettyimagesKorea


이로써 독일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마지막 경기였던 한국전 패배에 이어 2연패를 하게 됐다.


한국과 일본이 만들어낸 역사에 전 세계 축구팬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특히 축구에서는 '변방'인 두 나라가 만든 역사에 흥미로운 공통점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먼저 한국vs독일, 일본vs독일 경기에서 승리팀의 '점유율'이 똑같다.


두 나라는 모두 점유율 26%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월드컵 승리팀 중 가장 낮은 점유율이다. 한·일 양국이 모두 가장 낮은 점유율로 월드컵 4회 우승국을 박살 낸 것이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또 두 나라 모두 후반전에 2득점을 했다는 사실이다. 한국vs독일에서 한국은 정규시간 90분이 모두 지난 뒤인 후반 48분, 51분에 골을 넣었다.


일본은 후반 30분 그리고 38분에 득점했다.


공통점은 또 있다. 두 나라 모두 최소 1명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었거나 뛰고 있는 선수라는 점이다.


인사이트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에서 데뷔해 명문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뛰었다.  / GettyimagesKorea


손흥민은 분데스리가에서 데뷔했다. 함부르크SV,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뛴 바 있다. 일본의 득점자인 도안 리츠, 아사노 타쿤나는 각각 SC 프라이부르크, Vfl 보훔에서 뛰고 있다.


그리 중요하지는 않지만 알고 보면 흥미로운 공통점은 또 있다. 한국과 일본 모두 해당 경기에서 슈팅이 총 12개라는 점이다. 또한 패스 성공률 모두 70%대였다.


인사이트결승골의 주인공인 일본의 아사노 타쿠마는 독일 분데스리가 Vfl 보훔 소속이다. / GettyimagesKorea


독일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놓고 상대 진영으로 올라갔다는 점도 똑같다.


마지막으로 골키퍼의 활약이 빛났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는 미친 선방으로 '대(구)헤아'라는 별명을 전 세계에 각인시켜 진짜 데 헤아가 댓글까지 달았을 정도였다. 


인사이트이 경기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단연 골키퍼 조현우였다.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일본 골키퍼 곤다 슈이치의 후반전 슈퍼 세이브가 없었다면 일본의 승리도 없었다. / GettyimagesKorea


일본의 골키퍼 곤다 슈이치는 후반전에 있었던 독일의 파상공세를 신들린 선방으로 막아냈다. 


축구팬들은 가장 예민한 라이벌인 두 국가가 역대급 팀을 상대로 만들어낸 공통적인 역사가 굉장히 흥미롭다는 반응이다.


인사이트마누엘 노이어를 아사노 타쿠마가 박살내는 장면 / GettyimagesKorea


첫 경기를 이긴 여유 덕분일까. 일본 선수들과 팬들은 한국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또 다른 역사를 만들기 바란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월드컵 우승 2회에 빛나는 우루과이를 상대로 한국이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 리벤지를 할 수 있을까.


이 궁금증은 오늘(24일) 오후 10시부터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vs독일' 장면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