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코트룸 서비스'하는 대한항공, "무거운 코트는 두고 떠나세요"

대한항공은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3개월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출발하는 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한항공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무거운 겨울 외투는 공항에 맡기시고 편리하게 다녀오세요."


대한항공은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3개월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출발하는 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권 구매 승객 누구나 당일 이용 가능하다.


코트룸 서비스를 통해 1인당 외투 한벌을 최대 5일 동안 무료로 맡길 수 있으며, 5일이 경과하면 하루 2,500원의 보관료가 부과된다. 이와 별도로 보관료 대신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로 결제하는 '코트룸 보너스' 상품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 기존 대비 50마일 하향 조정하여 승객에게 보다 유리한 혜택을 제공하게 되었다. 이용 방법은 대한항공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에 접속하여 마일리지 몰을 통해 코트룸 쿠폰 발급 후 코트 수령 시 모바일 쿠폰을 제시하면 된다.


해당 서비스는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며, 탑승수속 후 3층 H지역에 위치한 한진택배 접수처에서 탑승권을 보여주고 외투를 맡기면 된다. 보관된 외투는 인천국제공항 1층 중앙에 위치한 한진택배 매장에서 수령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전문적인 노하우가 있는 업체에 위탁 운영해 고객서비스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승객들이 맡긴 외투가 오염 및 변형 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의 '코트룸 서비스'는 지난 2005년부터 시행해 주로 더운 지역으로 여행하는 승객들에게 겨울철 인기있는 맞춤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