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1 승리 예측한 영국의 축구전문가가 본 '한국 vs 우루과이' 경기 전망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국 축구 분석가의 신들린 예측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일본의 2대1 승리를 스코어까지 정확히 맞힌 영국 BBC 해설자가 신들린 예측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3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은 일본의 역전승으로 끝이 났다. 


짜릿한 승부였다. 전반 33분 독일 일카이 귄도안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준 일본은 후반에 두 골으 몰아치며 역전승을 이끌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월드컵 우승 4회, FIFA 랭킹 11위인 독일이 일본에 패배할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이 경기 결과를 정확히 예측한 전문가가 있었다. 영국 BBC의 축구 분석가이자 해설위원인 크리스 서튼이다. 


서튼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노리치와 블랙번, 스코틀랜드리그 셀틱에서 뛴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서튼 "E조 1위 스페인, 2위 일본"


독일과 일본의 경기 전, 서튼은 "많은 사람이 독일과 스페인이 E조에서 16강에 진출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기술적으로 재능있는 선수들이 모인 일본을 과소평가할 이유는 없다"고 했다.


그는 "나는 독일의 경기력에 대해 확신할 수 없다. 그들은 지난 1년간 변덕스러운 폼을 보였다. 독일이 느슨한 플레이를 펼친다면 일본이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E조 1위는 스페인, 2위는 일본, 그리고 독일과 코스타리카가 각각 3위와 4위"라고 예측했다. 


인사이트훈련 중인 우루과이 대표팀 / 뉴스1


모두가 갸우뚱했지만 서튼의 말대로 일본은 독일을 꺾으며 대이변을 연출했다. 덩달아 서튼의 예측은 신뢰도가 급상승했다. 


그렇다면 서튼이 바라본 H조 예선,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는 어떨까?


인사이트훈련 중인 우루과이 대표팀 / 뉴스1


"한국과 우루과이 '무승부', 한국 16강 진출할 것"


서튼은 한국과 우루과이 경기를 1대1 무승부로 예측했다. 


그는 "우루과이 베테랑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는 한국에 부담을 줄 것이다. 한국은 볼 점유를 통해 경기를 컨트롤하지만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하다"고 했다. 


이어 "손흥민이 선발로 나올지는 모르지만, 그가 부상 전 소속팀 토트넘에서도 폼이 완벽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예선 결과에 대해서는 "H조는 예측이 쉽지 않다. 혼자 몇 번이나 결과를 바꿨다"며 "1위는 포르투갈, 2위는 한국,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가 각각 3위와 4위"라고 말했다. 


그의 예측대로라면 한국은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를 상대로 본선 첫 경기를 치른다. 가나와 2차전을 치른 후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마주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