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도어스테핑 중단은 언론 탄압" 이재명 주장에 국민의힘이 재소환시킨 이 장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중단 결정을 비판하자 국민의힘이 반격에 나섰다.

인사이트뉴스1


이재명 대표, 도어스테핑 중단 결정 강력 비판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중단 결정을 '언론탄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과거 이 대표의 '인터뷰 거절' 사건을 재소환했다.


지난 23일 당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이 대표는 "전용기 탑승 배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 공영방송 민영화 겁박, 도어스테핑 중단 같은 언론 탄압이 가히 전방위적"이라며 "가히 언론 자유 파괴 종합판이라고 할 만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통령실의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 결정에 '각하가 싫어하면 사람을 내치고 쓴소리도 가로막던 군사독재 시절과 다를 바 없다'라고 주장했는데 참으로 낯 뜨거운 자아비판이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2018년 경기도지사 당선 직후 이재명 대표는 소명되지 않은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딴 얘기 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안 해'라고 불같이 화내며 모든 인터뷰를 '커트'시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양 대변인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소통에 있어서 엄청난 차이"


양 대변인은 "박홍근 원내대표의 말을 빌려 '각하가 싫어하면 사람을 내치고 쓴소리도 가로막던 군사독재'의 전형이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그런 이재명 대표에 쓴소리를 하기는커녕 사법리스크 '철통 방탄'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는 게 바로 박홍근 원내대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취임 후 약 6개월간 윤석열 대통령은 총 61차례 도어스테핑을 진행했다. 취임 후 5년간 문재인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횟수와는 비교조차 될 수 없다"라며 "'불통(不通)'을 넘어 '무통(無通)'의 경지에 이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지금의 민주당이야말로 '불통, 폐쇄, 정치쇼가 통하던 민주당의 청와대', 그때 그 시절에 머물러 당 대표 리스크 방탄의 폭력으로 민주주의 퇴행을 자행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어떤 형태건 국민과의 소통을 멈추지 않겠다는 게 윤석열 대통령의 굳은 의지"라며 "그것이 부끄러움을 모르는 민주당과의 차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과거 인터뷰 커트 논란으로 구설수 올랐던 이재명 대표


한편 2018년 6월 13일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대표는 당일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당선 소감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해 논란이 됐다.


당시 이 대표는 인터뷰에서 스캔들 관련 질문이 나오자 대변인을 향해 "이거 하고 더 이상 하지 마"라며 취소를 지시한 바 있다.


이후 이어진 MBC와의 인터뷰에서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답한 뒤 이어폰을 빼버렸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