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축구 통계 전문업체가 예측한 '한국VS우루과이' 경기의 승자는?

인사이트뉴스1


우루과이전 승리 예상도 내놓은 옵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영국 축구 통계 전문 업체인 옵타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 결과를 전망했다.


옵타는 높은 확률로 우루과이가 한국을 이길 것이라고 점쳤다.


오는 24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의 포문을 연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옵타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예측했다.


옵타에 따르면 한국의 승리 가능성은 24.9%.


무승부는 18.9%였으며, 우루과의 승리 가능성을 56.2%라고 예측했다.


인사이트옵타 홈페이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키 플레이어로 '우리 흥' 꼽아


옵타는 안와골절 수술 후 빠르게 회복세를 보인 손흥민(토트넘)과 수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를 각각 양 팀의 '키 플레이어'로 선정했다.


옵타는 "손흥민이 이번 카타르 대회에서도 득점하면 박지성에 이어 세 번의 월드컵 본선에서 골을 넣은 두 번째 한국 선수가 된다. 2022-23시즌 다소 주춤하지만 한국 대표팀에서 손흥민은 부적 같은 존재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우루과이는 역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와 네 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했다"는 과거 사례도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한국은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16강에서 우루과이에 1대2로 패한 전적이 있다.


또한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는 조별 예선에서 0대1로 패했다.


그렇다면 옵타의 예상은 얼마나 들어맞을까.


인사이트사우디-아르헨티나 경기 / GettyimagesKorea


옵타의 예상 항상 들어맞는 것 아냐 "이게 축구의 묘미"


다행히도 옵타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르헨티나전 승패를 '아르헨티나 승리 80.2%, 무승부 12.9%, 사우디아라비아 승리 6.9%'로 점쳤다.


옵타의 예상과 달리 사우디는 '히든 키' 메시가 속한 아르헨티나를 2대1로 꺾고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