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가 아르헨티나 꺾으니까, 일본이 독일 이긴다며 '행복회로' 돌리는 일본인들 근황

인사이트일본 축구대표팀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독일전을 앞두고 있는 일본을 두고 일본인들의 '행복회로'가 가동됐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일으킨 '루사일 기적'이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출전팀과 팬들에게 기대로 작용하고 있다. 


23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일본은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일본의 첫 번째 상대는 독일이다. 전차군단 독일은 이번 올림픽에서 강호로 꼽힌다. 월드컵 본선에서만 10골을 넣은 토마스 뮐러와 거미손으로 불리는 마누엘 노이어 등 최정예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객관적인 전력을 봤을 때 일본은 열세다. 다만 일본 선수들과 팬들은 일본의 기적을 기대하고 있다. 


'골닷컴'에 따르면 일본 선수 이타쿠라 고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를 보고 자극을 받았다"며 독일전에 나서는 본인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인사이트이타쿠라 고 / GettyimagesKorea


그는 "같은 아시아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밀리지 않고 싸우면서 승리한 건 우리에게도 좋은 소식"이라고 했다. 


이어 "단판 승부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전혀 알 수 없다. 우리도 독일을 꺾을 수 있다.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할 것이다"라고 했다. 


이타쿠라는 또 "이번 경기의 키포인트는 세트피스다"ㄹ며 "수비 시에 최대한 집중해야 하고, 공격 시에는 찬스를 잘 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쿠보 타케후사 / GettyimagesKorea


일본 기자들 사이에서도 기대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일본 매체 '골라조'의 유키 니시카와 기자는 "사우디가 큰 이변을 일으켜줘서 놀랍고 좋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사우디의 승리가 완전한 우연은 아니다"면서 "사우디가 좋은 발판을 만든 만큼 이어지는 호주, 일본, 한국도 연달아 승리를 거둬 아시아 팀이 4연승을 일궜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만 호주는 프랑스에게 1-4로 패배하며 첫 경기를 내줬다. 


인사이트카잔의 기적 / GettyimagesKorea


모리야스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은 "내일 있을 우리의 첫 경기를 매우 기대하고 있다. 선수와 코치진 모두 잘 준비한 만큼 우리가 그간 쌓아 온 것들이 내일 경기에서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일본의 일부 매체들은 4년 전 한국이 일으킨 '카잔의 기적'을 떠올리며 이변을 기대했다.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당시 디펜딩 챔피언이었던 독일을 김영권과 손흥민의 연속 득점으로 2대 0으로 제압했다. 


인사이트 요슈아 키미히 / GettyimagesKorea


4년 전 한국에 당한 독일은 일본전을 앞두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4년 전 당한 설움을 상기하며 일본전 승리를 다짐했다. 


요주하 키미히는 카타르 도하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의 승리 의지는 대단하다"며 "우리는 끔찍한 일을 겪은 뒤 4년 반 동안 기다렸다"고 말했다. 


또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침몰당하는 모습을 본 한지 플리크 독일 감독은 "월드컵에선 모든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일본을) 과소평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일 오후 7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에서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2대1로 이겼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둔 사우디아라비아는 카타르 월드컵 첫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