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사우디 vs 아르헨' 경기서 안타까운 사고 발생...피 쏟아낸 선수의 반응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우디아라비아의 대이변...아르헨티나 패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번 카타르 월트컵 첫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이와 동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도 주목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부상을 당해 코피를 쏟으면서도 팀을 향한 응원을 아끼지 않은 선수가 있어 감동을 안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2일 오후 7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


아르헨티나는 마르티네스가 골키퍼 장갑을 끼고 로메로, 오타멘디, 몰리나, 탈리아피코, 고메스, 파레데스, 데 폴, 디 마리아, 라우타로, 여기에 메시까지 최정예 멤버로 출격했다.


사우디는 모하메드 알오와이스, 야시르 알 샤흐라니, 알리 압불라이히, 하산 압탈바크티, 사우드 압둘하미드, 압둘엘랄 알마키, 살만 알파라즈, 모하메드 칸노, 살람 알다우사리, 살레흐 알세흐리, 피라스 알부라이칸이 선발로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 경기력 최상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의 경기력은 대단했다. 특히 골키퍼 모하메드 알오와이스의 선방쇼는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에르베 르나르 감독의 완벽한 분석으로 짜여진 전략이 통했다. 수비수가 라인을 한껏 끌어올려 아르헨티나의 오프사이드를 유도한 것이다.


또한 각 선수들의 투지도 대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특히 경기가 끝나갈 때 쯤 관중을 깜짝 놀라게 할 만큼 아찔한 부상이 나왔다.


알오와이스가 선방을 나서는 과정에서 같은팀 수비수 알 샤라니의 얼굴을 무릎으로 가격하고 말았다.


알 샤라니는 곧장 고통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부상에도 의연한 모습...팬들 응원 쏟아져


잠시 후 의료진의 응급처치 후 그는 들것에 실려졌다.


입과 코를 거즈로 막은 것으로 보아 심한 출혈이 의심되는 상황. 그러나 그는 양 손으로 엄지를 치켜 세우며 '괜찮다'는 신호를 보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걱정스럽게 지켜보던 동료 선수들에게 이는 안심하라는 응원이 되어 돌아갔다.


이에 힘입어 사우디아라비아는 추가골을 내어주지 않고 2-1을 유지하며 승리했다.


이 선수의 행동은 곧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며 "대단한 투지다" 등의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