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무릎 꿇게 만든 사우디아라비아 감독의 '미친 전략'..."아무도 예상 못해"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에 1-2 충격 역전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라스트 댄스'를 시작한 메시를 앞세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사실 이날 아르헨티나는 골망을 4차례나 흔들었다.


아르헨티나가 여러 번 골을 넣고도 단 한 골만 인정받게 된 슬픈 이유는 무엇일까.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2일 오후 7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


아르헨티나는 마르티네스가 골키퍼 장갑을 끼고 로메로, 오타멘디, 몰리나, 탈리아피코, 고메스, 파레데스, 데 폴, 디 마리아, 라우타로, 여기에 메시까지 최정예 멤버로 출격했다.


사우디는 모하메드 알오와이스, 야시르 알 샤흐라니, 알리 압불라이히, 하산 압탈바크티, 사우드 압둘하미드, 압둘엘랄 알마키, 살만 알파라즈, 모하메드 칸노, 살람 알다우사리, 살레흐 알세흐리, 피라스 알부라이칸이 선발로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르헨티나의 골 폭격 이어졌다...그러나 '반전'


전반 1분부터 아르헨티나는 선제골을 시도했다. 디마리아가 사우디아라비아 수비를 모두 제쳤고, 이를 연결해 메시가 슈팅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가 극적으로 막아냈다.


이후 코너킥 상황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파울로 PK를 얻어낸 뒤 메시가 슈팅에 성공하며 1-0 상황을 만들었다.


이어 아르헨티나는 본격적으로 공격에 시동을 걸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반 23분 메시는 또 한 번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고 말았다.


이어 약 3분 뒤 라우타로가 수비벽을 파고들어 골을 터트렸지만 이 역시 오프사이드였고, 곧이어 34분에 라우타로가 또 다시 골을 넣었지만 이 마저도 오프사이드였다.


이렇게 아르헨티나는 무려 3골이나 오프사이드로 골 취소를 당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에 번번히 걸려


이번 경기에서 이렇게 골 취소가 난무한 이유는 이번에 새롭게 도입된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 때문이다.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은 경기장 지붕 아래에 설치된 12개의 추적 카메라가 공과 그라운드 위 모든 선수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읽고, 오프사이드 상황이 전개되면 곧바로 VAR 심판실에 알린다.


추적 카메라는 각 선수의 관절 움직임을 29개의 데이터 포인트로 나눠 인식하며 선수가 어떤 몸동작을 하고 있는지를 초당 50회 빈도로 읽어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특히 이 시스템은 '종이 한 장' 차이도 잡아내는 특징이 있다. 실제로 메시는 어깨가 살짝 나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또 월드컵 공인구인 '알리라' 안에는 관성측정센서(IMU)가 장착돼 초당 500회 빈도로 공의 움직임을 VAR실로 전송한다. 70초 이내에 오프사이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우디아라비아의 극적인 역전승은 이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을 활용한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의 에르베 르나르 감독은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지속적으로 라인을 높게 올리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선제골을 허용한 뒤에도 라인을 끌어 올리면서 아르헨티나의 공격 흐름을 끊으며 승리로 나아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