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cm' 남성과 처음 잠자리 갖는 여자들이 침대 위에서 보인 2가지 반응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성기가 커서 고민인 남성이 털어놓은 잠자리 한 여자들 반응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성기가 너무 커서 여자들이 성관계 거부해요"


남다른 성기 크기 때문에 고민인 남성이 매번 잠자리가 '복권'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팬티를 벗는 순간, 여성들이 딱 2가지 반응을 보여 '복불복'을 하는 느낌이라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6cm 성기 처음 본 여성들이 잠자리 전 하는 말 2가지


지난 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캣덤(Catdumb)은 평소 성기 길이가 9.5인치(24.13cm)인 남성이 잠자리에서 여성들에게 듣는 말 2가지를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최근 '채널4'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My Massive C*ck'에 출연한 남성 조(Joe)이다.


조는 성기가 너무 큰 탓에 일상 생활에서 겪는 불편함을 털어놓으며 음경 축소 수술을 고민 중이라고 밝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인사이트Channel 4 'My Massive c*ck'


실제로 조가 밝힌 그의 성기 크기는 평소 길이가 24.13cm로 발기가 되면 10.5인치(26.67cm)까지 커진다.


뿐만 아니라 그는 굵기도 남달라 발기 전 기준으로 자신의 팔뚝보다 더 두껍다며 무려 7인치(17.78cm)라고 털어놨다.


조는 "큰 성기가 고민이라고 말하면 많은 사람들이 이해를 잘 못하는데, 사실 매번 성관계를 가질 때마다 복권 당첨을 확인하는 기분"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Channel 4 'My Massive c*ck'


그가 밝힌 바에 따르면 성관계 직전 성기를 본 여성들은 대부분 2가지 반응으로 나뉜다.


너무 커서 아플 것 같다며 관계를 갖기 힘들 것 같다고 거부하는 여성들과 큰 사람과 해보는 게 늘 궁금했다며 놀라워 하는 여성들이다.


조는 "성관계를 할 때마다 상대 여성이 만족스러워 하거나 불행해 하거나 둘 중 하나라는 사실이 슬프다"며 "성기가 크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조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발기를 하지 않아도 겉으로 티가 나는 성기 때문에 면접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