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0 0℃ 춘천
  • 2 2℃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1 1℃ 대전
  • 4 4℃ 전주
  • 5 5℃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함께 작품 찍더니 각종 논란에도 "박유천 선배 존경해" 밝힌 신인 여배우

배우 이진리가 영화 '악에 바쳐'로 함께한 박유천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나인테일즈코리아


'악에 바쳐'로 박유천과 연기 호흡한 여배우의 정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이진리와 박유천이 영화 '악에 바쳐'로 함께 호흡하게 됐다.


'악에 바쳐'는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박유천 분)과 처음부터 잃을 게 없던 여자 홍단(이진리 분)이 나락의 끝에서 서로의 삶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인사이트나인테일즈코리아


작품은 소속사 분쟁, 성추문 등에 이어 마약 스캔들로 화제의 선상에 올랐던 박유천의 복귀작으로 주목 받았다. 결국 작품은 극장 개봉 없이 IPTV 서비스에서 공개하게 됐다. 


극 중 박유천 상대 역할로는 2019년 영화 '사자'로 상업 스크린에 데뷔한 배우 이진리가 맡았다. 이진리는 작품 공개를 앞두고 영화 관련 인터뷰를 진행, 박유천 복귀작으로 주목받는 관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인사이트나인테일즈코리아


이진리는 "우리 작품이 노출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조금은 긍정적인 반응이 아닐 수도 있어서, 그런 거에 대해서 부담은 없었다"라며 "열린 마음으로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는데 그게 잘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진리는 박유천의 상대역으로 연기한 점에 대해 부담감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불미스러운 일은 있었지만 스타급 선배님이시고 신인과 하는 게 힘드실 수도 있는데 그런 내색 없이 도움을 많이 주셔서 감사했다. 선배님으로서 존경스러웠다"고도 언급했다.


인사이트나인테일즈코리아


영화 '사자'로 스크린 데뷔한 이진리, 이번엔 '홍단' 역할


이진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슬픈 사연을 숨기고 있는 여주인공 홍단으로 분해 세상에 끝에 마주 선 연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과연 그의 연기는 관객들에게 합격점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나인테일즈코리아


한편 이진리는 지난 2014년 뮤지컬 '시집가는 날'로 데뷔 후, 다수의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뮤지컬 '춘향전', '게임회사 중창단' 외에도 다수의 연극에 출연했으며 자신만의 필모를 쌓아왔다.


또한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고스트 닥터'에 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의 재미를 높였다. 특히, 영화 '사자'로 스크린에 데뷔한 이진리는 '귀여운 남자'에서 첫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