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진다" 예언한 점쟁이 낙타, 잉글랜드 승리도 맞혔다...다음은

인사이트점쟁이 낙타 카밀라 /  The Sun


월드컵 경기 결과 예언하는 점쟁이 낙타 등장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월드컵 시즌이 되면 경기 결과를 예언하는 점쟁이 동물들이 화제를 모은다.


이번 2022 월드컵에서는 사상 첫 '중동 월드컵'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신묘한 낙타가 등장해 경기 결과를 예언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지 더선은 월드컵 경기를 예언하는 점쟁이 낙타 '카밀라'를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Sun


개최국 카타르 패배 정확히 예언했다


카밀라는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 결과를 아주 정확하게 예측했다.


더선은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이 펼쳐지기 전 커밀라를 찾아가 개막전 승리 팀 선택을 유도했고, 커밀라는 에콰도르의 승리를 예언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에콰도르는 지난 20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전에서 '개최국 무패' 전통을 깨뜨리고 카타르를 2-0으로 격파했다.


카타르의 패배는 1930년에 제1회 대회를 치른 월드컵 92년 역사에서 개최국이 개막전에서 진 첫 사례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Sun


잉글랜드 승리도 정확하게 예측


카밀라는 잉글랜드와 이란과의 경기 결과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도 했다.


잉글랜드와 이란의 깃발을 사이에서 카밀라는 망설임 없이 잉글랜드를 선택했다.


카밀라의 예언대로 한국시간으로 21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와 이란의 경기에서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이란을 6-2로 꺾었다.


특유의 '늪 축구'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4골), 2018년 러시아 월드컵(2골)에서 6골을 실점했던 이란은 두 대회 전체 실점과 같은 골을 이날 한 경기에서 내줬다.


인사이트점쟁이 문어 라비오 / FNN


점쟁이 문어 '라비오'는 어시장에 팔려가 횟감 돼


앞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일본의 조별리그 전적을 모두 맞혀 화제에 오른 점쟁이 문어 '라비오'도 당시 화제를 모았다.


라비오는 일본의 조별리그 전적 1승 1무 1패를 정확히 맞혔다. 하지만 16강전 예측을 해보기도 전에 안타깝게도 어시장에 팔려 횟감으로 전락했다.


당시 16강에서 벨기에의 막판 쐐기골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한 일본에서는 "점쟁이 문어가 저주를 내렸다"는 설까지 제기된 바 있다.


라비오의 주인은 생계를 위해 라비오를 팔 수밖에 없었다며 앞으로 다른 문어에게 러시아 월드컵 승패 예측을 맡길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조 점쟁이 문어 파울은 2010 월드컵이 끝난 후 그해 10월 독일 오버하우젠 해양생물관에서 자연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