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장례식' 열어 죽은 척 한 남성이 가족들까지 속이려 했던 황당한 이유

인사이트Eva


관에 누워있다 되살아난 남성, 무슨 사연?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장례식 도중 죽은 남성이 관에 누워있다 되살아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사건에 숨겨진 황당한 사연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베트남 매체 Eva는 최근 인도네시아 온라인 커뮤니티를 휩쓸고 있는 사연을 전했다.


사건은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 보고르시 란카붕구르(Rancabungur)에서 발생했다.


이날 우리프 사푸트라(Urip Saputra)라는 40세 남성은 자신의 장례식장에서 살아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Eva


장례식장 뒤집어 놓은 숨소리


사푸트라의 집에서 열린 장례식에는 많은 친척과 친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세상을 떠난 사푸트라에게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열린 관 주위로 모여 그의 얼굴을 확인했다.


그중 한 친척의 사푸트라가 입은 셔츠가 흐트러진 것을 보고 이를 정갈하게 펴주기 위해 몸을 구부렸다.


이때 그는 여전히 사푸트라가 숨을 쉬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푸트라가 되살아났다!" 친척들은 소리쳤고 그를 즉시 병원 응급실로 데려갔다.


인사이트Eva


남자가 되살아날 수 있었던 황당한 이유


이 사건으로 지역이 떠들썩 하자, 경찰은 수상함을 느끼고 수사에 나섰다. 그리고 황당한 진실을 밝혀냈다.


사푸트라는 애초에 죽은 적이 없었다. 그는 막대한 빚을 지고 있었고 채권자들이 쫓기는 일이 잦았다.


이에 사푸트라와 그의 아내는 빚을 독촉을 피하고자 가짜 죽음을 계획했다.


사푸트라와 아내는 빈 관을 구입한 다음 이를 수송하기 위해 구급차를 불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사푸트라를 태운 구급차 기사의 말에 따르면 고속도로 휴게소에 정차했을 때 사푸트라가 갑자기 사라지고 그의 아내만 남았다고 한다.


사푸트라의 아내는 남편이 스마랑시에서 보고르시로 오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러나 경찰은 부부가 스마랑시에서 보고르시로 왔다는 정보가 없어 조사를 벌였다.


사푸트라는 자신의 가짜 죽음을 더 사실적으로 만들기 위해 특수 약물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관에 오래 누워있었던 사푸트라는 산소 부족으로 진짜 숨질 뻔했으나 다행히 제때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사푸트라가 완전히 회복되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사기 혐의로 기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의 사기 행각을 도운 아내 역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