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잡 거부'로 체포된 이란 유명 여배우가 SNS에 마지막으로 올린 영상

인사이트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이란서 '히잡 거부' 시위 확산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덕 경찰의 손에 목숨을 잃은 여대생의 안타까운 죽음이 알려지면서 이란 현지에서 '히잡 거부'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현지 여성들 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히잡 거부 시위에 동참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이란 정부가 무력으로 시위를 탄압하며 강경 대응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구금되거나 목숨을 잃은 사태까지 발생하자 이란의 유명 배우들과 가수, 인플루언서 등 연예계에서도 히잡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특히 이란 유명 여배우 헹가메 가지아니(52)는 히잡 거부 시위에 동참하는 영상을 게재한 직후 체포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란의 여배우 헹가메 가지아니가 히잡 거부 시위를 선동하고 지원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헹가메 가지아니는 지난 19일 테헤란 거리 한복판에 히잡을 착용하지 않고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헹가메 가지아니는 거리에서 촬영한 짧은 영상을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히잡 거부 시위에 동참했다.



이란 유명 여배우, 테헤란로 한복판에서 히잡 벗고 얼굴 드러내


공개된 영상에는 히잡을 벗고 얼굴을 드러낸 헹가메 가지아니가 카메라를 한참 동안 가만히 응시하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잠시 후 헹가메 가지아니는 뒤를 돌아서 길게 늘어뜨린 머리카락을 질끈 묶어 보였다.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헹가메 가지아니는 "마지막 게시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짧은 글을 함께 게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금부터 내게 무슨 일이 생기든..."


그는 "지금부터 내게 무슨 일이 생기든 나는 숨을 거둘 때까지 이란 국민들과 함께할 것"이라며 히잡 거부 시위에 목숨을 걸고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헹가메 가지아니는 지난 주에도 이란 정부가 50여 명의 아이들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아동 살해범'이라고 규탄한 바 있다.


정부에 대항에 히잡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다 체포된 이들은 헹가메 가지아니를 포함해 총 8명으로 모두 '도발적인 게시물을 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타라네 알리두스티 인스타그램


이란 연예계 히잡 거부 시위 동참 목소리 높여


한편 이란의 또 다른 유명 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는 히잡을 쓰지 않고 찍은 사진을 게재해 한차례 주목받은 바 있다.


당시 타라네는 "여성, 삶, 자유"라고 쓰여진 종이를 들고 사진을 촬영해 여권 신장에 목소리를 냈다.


해당 사진을 게재하며 타라네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이란에 남아 시위 도중 살해되거나 체포되는 이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인사이트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