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0 0℃ 춘천
  • 2 2℃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1 1℃ 대전
  • 4 4℃ 전주
  • 5 5℃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국민의힘 vs 민주당" 국회의원들 축구로 붙었다...치열했던 경기 결과는요

여야 의원들이 국회를 벗어나 그라운드에서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인사이트뉴스1


여야 국회의원 22년 만에 친선 축구 대회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여야 의원들이 국회를 벗어나 그라운드에서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지난 18일 국회의원 친목 모임인 의원축구연맹은 서울 여의도 국회 운동장에서 여야 국회의원 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여야간 축구대회가 열린 것은 2000년 이후 22년만이다.


인사이트뉴스1


운동장에서 만난 의원들은 "경기에서 진 팀이 예산안을 양보하자"는 농담을 던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휘슬이 울리고 경기가 시작되자 의원들은 한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대결을 선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전후반 25분씩 12명 출전해 치열한 승부


경기 시간은 전·후반 25분씩 진행됐으며 여성의원 1명을 포함해 각 팀에서 12명이 출전했다.


빨간 유니폼의 국민의힘 측에서는 정진석, 김석기, 김학용, 김미애, 허은아 위원이 출전했으며 푸른색 유니폼의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윤호중, 김영진, 김성환, 임오경, 이수진 의원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이날 대결에는 2002년 한일월드컵의 주역인 이영표, 김병지가 각각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감독을 맡아 팀을 이끌기도 했다.


50분간 펼쳐진 치열한 접전 끝에 두 팀의 대결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인사이트뉴스1


오는 26일에는 한일의원 친선전도 


한편 여야 친선 축구대회는 애초 지난 8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2차례 순연됐다.


하지만 오는 26일 한일의원 친선 축구대회 선수 선발 및 여야 간 긴장 완화 필요성 등을 고려해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