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0 0℃ 춘천
  • 2 2℃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1 1℃ 대전
  • 4 4℃ 전주
  • 5 5℃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尹 대통령, 한남동 관저 첫 손님으로 사우디 왕세자 초청해 '이 음식' 대접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남동 관저의 첫 손님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세자를 초청해 '이 음식'을 대접했다.

인사이트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 서울 용산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악수하는 모습 / 대통령실


尹 대통령, 한남동 관저 '첫 손님'으로 초청한 이는?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한남동 관저 첫 손님으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초청해 2시간 30분 동안 회동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양국 협력을 확대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한-사우디 회담' 이후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빈 살만 왕세자를 한남동 대통령 관저로 초청해 회담 및 오찬을 가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대통령실


고급위 회담과 단독 회담 각 40분씩 가져


이어 "윤 대통령이 한남동 관저로 입주한 지 열흘만의 첫 손님"이라고 언급했다.


김 홍보수석은 "사우디는 우리나라에 경제와 안보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협력 파트너 국가"라면서 "외빈에 각별한 예의를 갖추고자 대통령 부부의 뜻을 반영해 회담장이 관저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급위 회담은 리셉션장에서 40여 분간 진행됐으며,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의 단독 환담 또한 40여 분간 가족공간에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대통령실


오찬에 대접한 요리는?


한국 정부와 사우디 정부 장관들 간의 실무 회담이 진행될 때 윤 대통령과 왕세자는 통역만을 대동한 채 정원을 산보하며 단독 환담을 이어갔다.


김 홍보수석은 "빈 살만 왕세자가 윤 대통령과의 첫 만남이 가족의 진심이 머무는 곳에서 이뤄져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전하며 "이 같은 분위기는 1시간 10분 동안 오찬장 대화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오찬에서는 '할랄(Halal)' 방식으로 조리한 한식이 제공됐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와의 회담 이후 트위터를 통해 "빈살만 왕세자를 환영한다"며 "그와 획기적인 논의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하며 글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