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찬송가 부르고 예배하더니 자기소개하면서 또 찬송가 부른 '나솔' 여출연자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1기 순자, 자기소개하면서 찬송가 불러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나는 솔로' 11기 순자가 또 한 번 신실한 모태신앙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6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11기 솔로녀들이 자기소개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첫날부터 줄곧 밝은 미소를 보여줬던 순자는 올해 28살이었고, 고향 전라도 목포를 떠나 서울에서 재활 피트니스 강사로 근무 중이었다.


순자는 "솔로 기간이 6년째다"라고 고백하면서 "연애는 곧 결혼이라고 생각해서 결혼까지 갈 사람을 찾고 있다"라고 진지한 연예관을 밝혔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성악을 전공한 순자는 "제가 축가를 부르고 싶은 로망이 있다. 오늘 그 곡을 제가 들고 나왔다"라며 장기 자랑으로 노래를 불렀다.


순자는 CCM 축가 '이렇게 아름다운 하늘 아래'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불러나가면서 귀르가즘을 선사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하나님의 축복 아래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가자는 가삿말에서 결혼에 진심인 순자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신실한 기독교 신자라 고백한 순자, 아침 예배 올려


앞서 순자는 '솔로 나라' 입소 둘째 날에 기독교 신자라고 밝혔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순자는 "여기서 한 번"이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더니 "저는 엄청 신실하다. 아침부터 우리 찬양 한번 (합시다)"라고 제안했다.


이어 그는 "우리 오늘 은혜 많이 받고 행복한 은혜가 넘쳐야지"라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내 평생 살아온 길"이라는 가사로 시작하는 찬송가를 열창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그렇게 순자의 주도 아래 '나는 솔로' 방송 최초로 단체 아침 예배가 시작됐다.


대부분 여성 출연자들은 순자의 찬양을 경건하게 들었지만, 현숙은 당황한 표정을 애써 숨기며 "성량이 좋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한편 이날 순자는 영철에게 "처음에 제 캐리어도 들어주시고 저랑 많이 만났다. 전 운명론자다"라며 거침없이 직진했다. 


※ 관련 영상은 1분 2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나는 SOL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