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검찰,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영장 청구

이재명 대표의 핵심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에게 구속 영장이 청구됐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새다. 


1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 실장은 '대장동 일당'에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총 1억 4천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대장동 사업 수익 428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도 받는다. 


또한 정 실장은 유 전 본부장과 공모해 남욱 변호사 등에게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위례신도시 사업' 관련 내부 비밀을 전달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남 변호사 측 업체가 선정되도록 도왔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혐의와 관련, 정 실장은 어제(1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약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이 조사에서 정 실정은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실장 측은 "검찰이 대장동 일당의 진술만 가지고 있고 정 실장 혐의를 입증할 만 물증은 없다"라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검찰은 혐의 입증을 자신하고 있다. 


오히려 있는 증거를 정 실장이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9일 국회 내 민주당 대표실의 정 실장 컴퓨터 운영체제가 교체된 점 등을 보면 구속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