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11 11℃ 강릉
  • 7 7℃ 수원
  • 10 10℃ 청주
  • 11 11℃ 대전
  • 14 14℃ 전주
  • 15 15℃ 광주
  • 12 12℃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동남아서 '외교전' 펼치는 김건희 난데없이 저격한 고민정...'쇼윈도' 언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김건희 여사의 '팔짱'을 언급하며 '쇼윈도 영부윈'을 벗어나고 싶으면 '이것'을 하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 뉴스1


고민정 "김건희 여사, '쇼윈도 영부인' 벗어나려면 언론과 접촉해야 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를 향해 '쇼윈도 영부인'을 언급하면서 이에 관련한 조언을 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5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고 의원에 출연했다.


고 의원은 김건희 여사를 두고 "'쇼윈도 영부인'이라는 이미지를 깨기 위해선 언론과의 접촉을 열어놔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뉴스1


이어 "왜 그렇게 다 비공개로만 하는지 모르겠다"며 "여사의 일정 등은 비공개로 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그 자체를 하지 말라는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쇼윈도 영부인'을 벗어나기 위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했다.


인사이트뉴스1


"비공개하는 건 좋아...대신 풀(pool·대표취재) 기자를 한두 명 이라도 데려가야 하는 게 맞다"


고 의원은 "(일정 비공개) 그 자체를 하지 말라는 건 아니다"며 "그래도 최소한 순방을 통해서 메시지를 전파하고 싶을 때는 풀(pool·대표취재) 기자를 한두 명이라도 함께 가는 게 맞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유로는 "현장에서 여사가 어떠한 발언을 했는지 알기 위해", "주변에 있는 사람이 '웃기고 있네'와 같은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는지 감시해야 할 역할이 언론한테 있기 때문"을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런 고 의원을 두고 진행자는 "(김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팔짱 낀 사진은 어떻게 봤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고 의원은 "그걸 갖고 국민의힘에선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도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팔짱 끼지 않았냐고 하던데 그 내용을 잘 보면 알겠지만 팔짱을 제대로 낀 건 마크롱 여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에게 뭔가를 권유하면서 아마 여사의 팔짱을 껴서 어딘가로 갔던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뉴스1


고민정 "숨기고 싶거나 가리고 싶은 게 없으면...자신감 있게 기자 앞에 서라"


실제로 2018년 당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의 만찬 분위기를 전하며 '마크롱 대통령과 김 여사의 팔짱'을 언급한 바 있다.


윤 수석은 "(오후 11시 이후) 이 시각이면 커피를 생략할 만도 했으나, 마크롱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의 팔짱을 끼고 엘리제궁 관저로 문 대통령 내외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고 의원은 "김건희 여사께서 바이든 대통령의 팔짱을 친분을 과시하고 혹은 윤활유 역할을 하고자 하는 의도로 하셨을지 모르겠으나 사적인 자리가 아니잖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부인으로서 대한민국 대표하는 두 분께서 가신 거기 때문에 좀 더 공적 마인드가 있었다면 그렇게 하지 않았을까. 저도 사실 좀 불편하긴 하더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숨기고 싶거나 가리고 싶은 게 없다면, 자신감 있게 기자들 앞에 서야 한다"며 "그러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