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지금이 80년대냐"…강원 명문고 집단 '얻드려뻗쳐' 사진 유출

강원도의 명문 공립고등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얼차려를 받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강원도의 명문 공립고에서 벌어진 얼차려 사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강원도의 명문 공립고등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얼차려를 받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15일 강원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일 발생했다.


사진 속 장소는 오후 2시 20분쯤 강원도의 B 고교 본관 중앙현관 앞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교생 볼 수 있는 공간에서 엎드려뻗쳐 체벌


얼차려를 받고 있는 학생 30여 명은 급식 봉사활동을 담당하는 학생들이다.


지도 교사로 보이는 이에 의해 엎드려뻗쳐 얼차려를 받은 학생들은 전교생이 지켜볼 수 있는 곳에서 약 10분간 이 같은 체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체벌 장면을 지켜본 학생 중 일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며 세상에 공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교 커뮤니티와 교육청 신문고에도 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급식 관련 봉사활동을 하는 학생들이 맡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얼차려가 시작됐다.


해당 고교 재학생이라 밝힌 누리꾼 A씨는 "급식 지도 상황이 어지러웠단 이유로 급식당번 학생들 전부 집합시켜서 얼차려(했다)"라며 "지금이 80년대냐"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2 '정글피쉬2'


아동학대로 시청 신고한 상황...무분별한 사진 유출로 교권 위축 우려도


이에 대해 학교 측은 교육청 방침에 따라 지난 11일 아동학대로 시청에 신고를 한 상황이다.


또한 해당 고교 교장은 여러 매체를 통해 1분가량 엎드려뻗쳐가 진행됐으며, 담당 교사가 후회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집단 얼차려 논란이 이어지자, 학생 체벌은 잘못됐으나 무분별하게 인터넷에 사진이 유포되며 교권을 위축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B 고교는 강원도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명문 공립고다.


논란 이후 현재 학교 커뮤니티 및 온라인 커뮤니티, 교육청 국민신문고에 퍼졌던 체벌 사진 및 글은 대부분 삭제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