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김건희·바이든 팔짱 선 넘었다 지적에 소환된 문재인 정부의 트위터 글

김건희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두고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김건희 여사, 바이든 대통령과 팔짱 사진 논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두고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김 여사는 아세안 의장국인 캄보디아 측이 주최한 갈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당시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과 팔짱을 끼고 있었는데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불편하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뉴스공장에 출연한 우상호 의원은 "(김건희 여사가) 대한민국의 영부인인데 미국 대통령의 팔짱을 낀 모습은 조금 보기 불편하더라"라며 "이게 공공 외교의 한 방법인지는 모르겠다. 어쨌든 공식 사진 촬영인데 팔짱을 끼고 하신 건 조금 불편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근함의 표시일 수 있지만 정상 간의 만남이다. 그냥 사적인 자리나 파티도 아닌데 그래서 눈에 띄더라"라며 "상대방이 결례라고 느끼지 않으면 상관없지만 애매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문재인정부 청와대'


여당이 반격 카드로 꺼낸 과거 청와대 트윗


야권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여당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날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마크롱 팔짱' 안 보이고, '김건희 여사 팔짱'만 보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의원은 "김 여사 사진을 보고 딴지 거는 분들이 있는데 헛다리 짚었다. 무식 아니면 적반하장"이라며 과거 청와대의 트윗을 공유했다.


인사이트Twitter '문재인정부 청와대'


해당 트윗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의 팔짱을 끼고 어디론가 이끌기 시작했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를 두고 박 의원은 "2018년 10월 16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의 팔짱을 낀 뉴스는 왜 보지 못했습니까? 그건 오버 아니고, 불편하거나 거시기하지 않았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공식 SNS에 자랑까지 한 것을 몰랐다면 무식한 것이고, 알았다면 적반하장"이라며 "팔짱도 외교다. 친분의 표시이고, 친절의 예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Twitter '문재인정부 청와대'


김건희 여사, 여러 논란 속에서도 해외 일정 수행


한편 김건희 여사는 14일(현지시간) 발리 한 호텔에서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 부인 이리아나 여사를 만났다.


환담에 앞서 두 사람은 발리 한 호텔에 있는 인도네시아 전통문화 전시관을 둘러봤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