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3 -3℃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6 6℃ 제주

"대장동 700억 주인은 OOO"...이재명이 SNS에 공유한 글의 정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의겸 당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을 공유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재명 당 대표가 공유한 글의 정체는?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의겸 당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을 공유했다.


지난 13일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428억 약정설'이라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을 냈다.


김 대변인은 "검찰영장에 김용·정진상·유동규 세 사람이 천화동인 1호 배당금 700억원(세후 428억원)을 나눠 갖기로 했다는 내용이 등장하는데 이는 검찰이 그동안 대장동 사건의 핵심 증거로 삼았던 '정영학 녹취록'과 정면 배치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이재명 SNS 캡처


김 대변인은 "11월 11일 뉴스타파가 공개한 '2020년 10월 30일 정영학 노래방 녹취록' 전문에 따르면, 유동규·정영학·김만배는 유동규에게 700억 배당금을 어떻게 줄지 법적 절차까지 의논했다"라며 "녹취록에 정진상과 김용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박영수·곽상도 등 일명 '50억 클럽'과 이들을 도와준 사람들의 실명이 거론된다"라며 "무엇보다 700억의 주인이 유동규 단 한 명임을 명백하게 가리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의겸 "남욱이 소송을 하면 김만배가 조정합의금명목으로 700억을 남욱에게 지급하는 내용 나와"


김 대변인은 "남욱이 소송을 하면 김만배가 조정합의금명목으로 700억(세후428억)을 남욱에게 지급하고, 남욱이 유동규에게 이 돈을 전달하기로 입을 맞추는 내용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만배는 이 과정에서 남욱이 중간에서 가로채지 않을지 걱정까지 한다"라며 "이 돈이 정진상·김용 몫 뇌물성 자금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대표는 이 같은 내용의 서면 브리핑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자신의 측근들이 대장동 수익금을 나눠 가지려 했다는 검찰의 주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검찰, 점차 수위 높여가며 수사 압박


한편 검찰은 부패방지법 위반, 특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해 강제수사를 벌인 뒤 출석 요구서까지 전달했다.


정 실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만큼 검찰은 정 실장을 직접 불러 혐의 입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