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김건희 여사 품에 안겨 있던 캄보디아 소년, 급하게 '이런 소식' 전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 중인 김건희 여사가 개인 일정으로 헤브론 의료원을 찾았다.

인사이트뉴스1


동남아 순방 동행한 김건희 여사, 현지 의료원 방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 중인 김건희 여사가 개인 일정으로 헤브론 의료원을 찾았다.


지난 12일 김 여사는 헤브론 의료원에서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쇼타(14)의 이야기를 들었다.


다음 날, 김 여사는 건강이 좋지 못한 쇼타의 집을 직접 방문해 위로를 건넸다.


인사이트뉴스1


김 여사와의 만남을 통해 쇼타의 사연이 알려지자 국내에서 후원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원이 이뤄진다면 쇼타는 지원을 받아 국내에서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수술에 필요한 모든 비용 지원하겠다는 연락 쏟아져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영돈 헤브론 병원장은 건립 초기부터 꾸준히 후원을 해온 한 복지가가 로타가 한국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후원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로타의 한국 이송과 체류 비용 등을 후원하겠다는 연락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은 "헤브론 의료원 재방문은 로타를 만난 뒤 지원 방안을 두고 걱정하는 김 여사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해 이뤄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는 불가피하게 이날도 캄보디아 정부가 제공한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일각에서는 '오드리 헵번' 따라했다는 비판도


한편 일각에서는 김건희 여사 사진과 관련 구도, 옷차림 등이 배우 오드리 헵번의 과거 봉사사진을 따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13일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따라 하고 싶으면, 옷차림이나 포즈가 아니라 그들의 마음과 희생을 따라 하시라"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