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담배 피우면서 마라톤 완주해 젊은 선수들 기 죽여 놓은 '강철 폐' 아저씨

그냥 달리기만 해도 너무 힘들어 아무나 쉽게 완주할 수 없는 마라톤을 담배를 피우며 완주한 선수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Sohu


마라톤 뛰면서 담배 피우는 선수 포착돼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무려 42.195km를 쉬지 않고 달리는 '마라톤'은 초장거리 육상경기라 인간의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


그냥 달리기만 해도 너무 힘들어 아무나 쉽게 완주할 수 없는 경기이기도 하다.


그런데 최근 열린 마라톤 경기에서 담배를 입에 물고 달리는 '강철 폐'를 가진 남성이 등장했다.


인사이트Sohu


50대의 나이에 미친 폐활량으로 젊은 참가자들의 기를 확 꺾어 놓은 이 남성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14일(현지 시간) 중국 현지 매체는 6일에 열린 항저우 젠더시 신안강 마라톤에서 한 참가자가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첸이라는 이름의 참가자는 이날 42.195km를 무려 3시간 38분 45초의 기록을 세우며 완주했다.


인사이트Sohu


폐활량 감소에 영향 끼치는 담배...그러나 놀라운 기록 세워


이날 그는 50대의 나이에 불구하고 1km당 4분 56초의 평균 페이스를 유지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아직 놀라기는 이르다. 그는 이런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담배까지 피우는 여유를 보여줬다.


담배는 폐활량을 감소시키는데 영향을 끼친다고 하는데, 첸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인사이트Sohu


심지어 그의 기록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지난 2018년 3시간 36분, 2019년 3시간 32분에 이어 올해는 이보다 4초를 앞당긴 것이다.


첸은 과거 마라톤 경기에서도 종종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보여줘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인사이트2018 광저우 마라톤 / Sohu


평온한 모습으로 결승선 통과...매년 기록 갱신


첸의 기록에 누리꾼들은 "헐떡이지도 않고 여유있어 보인다", "이게 가능한 일이냐" 등의 댓글을 달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경기 중 흡연이라니...너무 민폐다", "뒷사람들은 이 남자 때문에 기록이 바뀌었을 것이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2018 광저우 마라톤 / So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