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아세안 영부인들 참석한 행사에 김건희 여사가 보이지 않았던 이유

순방에 함께한 김건희 여사가 개인 일정을 소화하며 영부인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동남아 순방 동행한 김건희 여사, 개인 일정 소화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 회의에 참석하며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순방에 함께한 김건희 여사 역시 개인 일정을 소화하며 영부인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


특히 김 여사는 기존의 영부인들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사이트아세안 정상회의


지난 12일 아세안 정상들의 배우자는 캄보디아의 대표적인 유적지 앙코르와트를 방문했다.


이들은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앙코르와트 곳곳을 둘러보며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인사이트아세안 정상회의


심장질환 앓고 있는 14세 소년 찾아간 김건희 여사


다만 이날 김 여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개인적인 일정을 수행하기 위해서였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전날 헤브론의료원 방문 당시 만나기로 했던 소년이 몸이 좋지 않다는 소식을 들었다.


인사이트아세안 정상회의


이에 김여사는 프놈펜에 사는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위로를 전했다.


김 여사는 소년을 만나기 위해 아세안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오드리 헵번과 사진 비슷해 '오드리 건희' 논란 휩싸이기도


한편 김 여사가 소년을 방문했을 당시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두고 일각에서는 '오드리 헵번'을 따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과거 소말리아로 봉사활동을 갔던 오드리 헵번과 의상이나 구도가 모두 비슷하다"라며 "완전히 '오드리 건희'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