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0 0℃ 강릉
  • -4 -4℃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윤석열-바이든, "북한이 핵 사용하면 '압도적 힘'으로 대응할 것"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

인사이트지난 13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뉴시스


반 년만에 다시 만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가지며 양국간 안보와 경제 현안을 조율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윤 대통령은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약 50분간 회담을 가졌다.


한미정상회담은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이후 처음이다. 두 정상의 만남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개최된 프놈펜을 나란히 찾으며 6개월 만에 성사됐다.


인사이트지난 13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뉴시스


프놈펜에서 만난 두 정상, 북핵에 대해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해 압도적인 힘으로 대응"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북한의 전례 없는 도발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빈틈없는 한미 공조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자는데 공감했다.


동시에 북한이 어떤 형태로든 핵을 사용한다면 한미 양국은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해 압도적인 힘으로 대응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두 달이 지나지 않아 프놈펜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다시 만나 반갑다"며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한미동맹이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맞이했고, 국제질서의 변곡점에서 여러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우리에게 한미동맹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나침반이 됐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지난 13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뉴시스


그러면서 미국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구현해 나가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로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북한의 핵 능력에 맞게 한미 간 확장억제를 실효적이고 획기적으로 강화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현대 아이오닉5 / 현대차


두 정상,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규정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도 논의해


동시에 두 정상은 회담을 통해 한국산 전기차를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규정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문제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인플레감축법 협의 채널이 긴밀하게 가동되고 있다"면서 "지난 10월 바이든 대통령이 친서를 통해 인플레감축법과 관련해 미국의 진정성 있는 협의 의지를 확인해줬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자동차, 전기 배터리 등의 분야에서 미국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이러한 점을 고려해 인플레감축법의 이행 방안이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또 윤 대통령은 '한국판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설명하며 "아세안과 태평양 도서국이 우리의 인태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태평양 도서국 협력 구상'에 공식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의 독자적인 인·태 전략을 평가하며 "인·태 지역에서의 한미 양국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우리의 '태평양 도서국 협력 구상' 참여 결정에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국 정상은 한미동맹 70주년인 내년에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 한미동맹의 발전 방향을 심도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지난 12일(현지 시간) 만찬에서 만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대통령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