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헛소리 탐지기에 경고등!!"...'도지코인' 투자한 머스크가 파산신청한 가상화폐거래소에 던진 돌직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파산 신청'을 한 가상화폐거래소 FTX의 전 CEO 샘 뱅크먼-프리드를 보고 느낀 '첫인상'을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일론 머스크, '파산신청'한 FTX 전 대표 첫인상 밝혀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파산 신청'을 한 가상화폐거래소 FTX의 전 CEO 샘 뱅크먼-프리드(Sam Bankman-Fried)를 보고 느낀 '첫인상'을 밝혔다.


최근 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일론 머스크가 과거 뱅크먼-프리드 전 FTX 대표와 '트위터 인수' 건으로 30분간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 실시간 음성 채팅 서비스 '트위터 스페이스'를 통해 뱅크먼-프리드와 짧은 대화를 나눴다며 당시 느낀 첫인상을 공개했다.



트위터 투자 건으로 30분 대화 나눈 적 있어


일론 머스크는 "솔직히 난 그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많은 사람이 내게 그가 엄청난 돈을 갖고 있고 트위터 거래에 투자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트위터 인수 자금 마련 건으로 30분간 대화를 나눈 적 있다"며 "대화 중에 나의 '헛소리 탐지기'에 경고등이 들어왔다"고 뱅크먼-프리드에 대한 첫인상을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월 뱅크먼-프리드는 트위터 인수에 30억 달러(한화 약 4조 원)를 투자하고 싶다며 일론 머스크 측에 접근했다.


인사이트뱅크먼-프리드 / GettyimagesKorea


30억 달러 투자하고 싶다는 뱅크먼-프리드 제안을 거절한 이유


당시 머스크는 뱅크먼-프리드가 한 제안에 대해 거절했다고 밝히며 "그가 30억 달러를 마련할 능력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머스크는 "그때 모든 사람들이 뱅크먼-프리드가 막대한 돈을 갖고 있다는 식으로 말했지만 내 인상은 그렇지 않았다"며 "녀석은 뭔가 잘못돼 있었다"고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머스크는 FTX의 '파산 신청' 이후 코인거래소에서 의문의 '가상자산 유출'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도 묵직한 경고를 날렸다.


인사이트FTX


그는 "가상화폐를 갖고 있다면 코인거래소 계좌가 아니라 '콜드 월렛'(해킹 등을 방지하기 위한 오프라인 지갑)에 보관하는 게 현명하다"고 전했다.


이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도지코인에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여러분이 세 코인 중 하나를 '콜드 월렛'에 보관해둔다면 잘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프리드는 트위터의 블록체인 버전을 만드는데 관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Twitter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