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아이폰' 쓰는 직원들에게 삼성전자 파트장이 '고과' 안주겠다고 한 이유

본인을 삼성전자에서 일하는 파트장이라고 소개한 삼성전자 직원의 글이 화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블라인드에 올라온 삼성전자 파트장의 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본인을 삼성전자에서 일하는 파트장이라고 소개한 삼성전자 직원의 글이 화제다. 


지난 11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자신을 삼성전자 파트장이라고 소개한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올해 처음으로 파트장 달고 고과 평가를 하게 됐는데 연중 내내 짜증 났던 게 아이폰 쓰면서 메신저·메일 확인 늦게 해서 전화하게 만드는 파트원들이었다"고 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이어 "꼰대 마인드인 것 같지만 난 기본적으로 회사라는 단체 생활에 배려가 없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단체방에 급한 공지를 해도 이 사람들은 대답도 없고, 해도 한참 뒤에 해서 화가 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일은 못 하는 건 아닌데 파트원들 전부 다 일 평균 이상은 하는 사람들이니 아이폰 쓰면서 파트원들에게 불편 주는 직원들한테 상위 고과는 죽어도 주는 일 없을 거임"이라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블라인드


A씨는 아 물론 앞에선 절대 티 안 내지"라며 "고과 면담 때는 '아 미안하다 다음에 꼭 챙겨줄게 내년에는 진짜 같이 힘내보자 일도 더 많이 챙겨줄게' 시전 예정"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사용하는 메신저 어플이 아이폰에서 설치가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아이폰을 사용하는 직원들은 상대적으로 답장이 느리고, 이에 A씨와 같이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업무에 지장 있으면 바꾸는 게 vs 아이폰 지원 안 하는 앱이 문제


사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는 어떤 휴대전화를 사용하는가는 개인의 선택이지만 업무에 불편을 줄 정도라면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를 사용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폰으로 업무지장 줄 정도면 심각하다", "업무에 지장이 있으면 근무태도 영향 받는 거 당연한 거 아니냐", "아이폰과 상관없이 업무에 지장 있는 거면 고가에 반영하는 게 맞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삼성전자 직원들 사이에서는 "아이폰 지원 안 해주는 어플이 문제지 우리가 문제냐?"라는 의견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누리꾼들 또한 "회사에서 서브 폰을 지원해 주던가", "폰 기종을 인사고과에 반영한다는 건 너무함", "아이폰 쓰면서 일 잘하는 사람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PhoneArena


애플에서도 갤럭시 쓰는 직원들 있지만...


미국의 질문·답변 웹사이트인 '쿼라'에 따르면 애플 직원들 중에도 갤럭시 시리즈를 포함한 안드로이드 폰을 사용하는 직원들이 있다고 한다. 


이들 또한 안드로이드폰에서 일부 앱스토어 앱을 실행할 수 없어 업무에 방해를 받고 있다고 한다. 


애플 직원들 중 일부는 아이폰에서 사용하는 앱을 갤럭시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보안을 해제하는 작업을 하지만, 대부분은 이러한 불편을 겪지 않기 위해 아이폰을 사용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