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대통령 전용기서 쫓겨난 MBC, 맞고만 있지 않고 '초강경 대응' 나선다

MBC가 대통령실의 '전용기 탑승 배제' 조치에 대해 맞대응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용산 대통령실이 MBC(문화방송) 기자들을 대통령 전용기 탑승에서 배제했다.


MBC의 항의는 물론 한겨레·경향신문의 대응에도 대통령실 입장에는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MBC는 그동안 두지 않았던 '초강수'를 두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MBC


지난 11일 MBC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특정 언론사만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거부한 조치는 언론의 자유라는 헌법적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헌법소원을 비롯한 법적 구제 절차를 밟기로 했다"라며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MBC는 대통령실의 조치로 인해 국가 원수의 외교 활동에 대한 접근권을 부분적으로 봉쇄당했다고 성토했다.


대통령실의 일방적인 전용기 탑승 배제라는 언론 자유 침해 행위가 전례로 남는다면 어떠한 기본권 침해도 막을 수 없게 될 것이라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MBC는 MBC 기자들은 민항기를 예약했고, 다른 언론사 기자들보다 하루 먼저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발했다"며 "하지만 프놈펜에서 인도네시아 발리로 직항하는 민항기가 없어 14일 발리에서 진행될 대통령의 경제외교 행사 취재가 원천봉쇄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9일 용산 대통령실은 MBC 측에 윤석열 대통령 동남아 순방 과정에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가'를 통보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은 "대통령 전용기 탑승은 외교, 안보 이슈와 관련하여 취재 편의를 제공해 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 편파 보도가 반복되어 온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MBC


대통령 전용기 탑승은 '무료'가 아니다. 각 매체들은 인원만큼의 비용을 모두 지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