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서울시 '재난안전' 관리하는 공무원, 숨진 채 발견돼

서울시 안전총괄실 소속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서울시청 / 뉴시스


서울시 공무원,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서울시 안전총괄실 소속 재난안전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졌다.


지난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시 과장급 공무원 A씨가 이날 오후 4시 25분께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가족은 숨진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별다른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시, 숨진 공무원에 대해 "이태원 사고와는 무관"


서울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이 없는 부서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서울에서 개최되는 축제나 행사 지원 업무 등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원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은 A씨를 비롯한 서울시 공무원들을 조사하지 않은 상황이다.


인사이트이태원역 인근에 마련된 사고 추모공간 / 뉴시스


서울시는 A씨 사망에 대해 "참사와는 무관한 과로 정확한 사인은 파악이 안 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누리꾼들은 공무원의 사망을 두고 "안전총괄실 소속인데 이태원 사고와 관련이 없다고?", "이태원도 서울이잖아", "뭔가 이상한데" 등 미심쩍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 / 뉴시스


경찰에 입건된 용산경찰서 전 정보과 과장,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한편 핼러윈 기간 중 이태원에 몰릴 인파에 대한 안전사고 발생 우려를 담은 내부 보고서를 이태원 사고 후 삭제한 의혹으로 특수본에 입건된 서울 용산경찰서 전 정보과 계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공무원 A씨의 사망이 발견된 같은 날 서울 강북경찰서는 오후 12시 45분께 정모(55) 용산경찰서 전 정보계장(경감)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의 사망은 가족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의 사망에 대해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드리기 어려움을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